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박광현♥손희승, 유스호스텔 느낌 럭셔리 2층집 공개…박나래 깜짝

2020-11-24 17:02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신박한 정리' 화면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박광현 손희승 부부의 2층 집이 공개됐다. 유스호스텔을 연상케 하는 고급스럽고 넓은 거실에 박나래는 깜짝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bandicam 2020-11-24 15-12-05-505.jpg

 

bandicam 2020-11-24 15-12-08-667.jpg

 

bandicam 2020-11-24 15-13-13-487.jpg

 

bandicam 2020-11-24 15-13-20-855.jpg

 

bandicam 2020-11-24 15-13-24-385.jpg

배우 박광현 손희승 부부의 럭셔리 2층집이 공개됐다. 지난 11월 23일 방송된 '신박한 정리'에서는 박광현이 출연, 아내인 연극배우 출신 손희승, 딸 박하온 양과 함께 살고 있는 '박광현의 패밀리하우스'의 변신이 그려졌다. 박광현의 집은 20대 때부터 부모님과 살았던 20년 된 구옥으로, 지난해 리모델링을 했다. 거실은 널찍하지만 방은 작다는 박광현의 말에 윤균상은 "유스호스텔 느낌이 있다"고 절묘한 표현을 꺼냈다. 

박나래는 현관을 보며 "색이 알록달록하다. 집 인테리어가 너무 예쁘다"면서 혀를 내둘렀다. 계단을 올라 중문을 지나면 화이트톤의 넓은 거실이 등장했다. 2층 계단을 오르니 박광현의 아내와 딸이 있었다. 넓은 옥상은 박광현의 딸 하온 양이 놀 수 있는 공간이었다. 박광현은 "가족들과 바비큐도 하려고 했는데, 그게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개된 옥상 방은 세 식구의 침실이었다. 거실 만큼 깔끔한 안방에 손희승은 "침실엔 침대만 있어야 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박광현의 집은 곳곳에 수납 공간이 있는 미로 하우스였다. 침실 커튼 뒤 문을 열자 새로운 방이 나타났다. 박광현이 운동도 하고 연기 연습도 하는 공간이었다. 그는 "이사오면서 여기만큼은 나만의 공간으로 만들고 싶었는데, 창고가 돼 버렸다"고 아쉬워했다. 

불편한 점에 대해 손희승은 "이렇게 집은 넓지만, 편안함을 느끼지 못한다. 죽은 공간이 많다"고 토로했다. 주방 옆엔 갑자기 옷방이 있었다. 박광현은 "저희가 살기 전에 부모님이 사시던 방이다. 저희가 이사오면서 옷방이 됐다. 그래서 동선이 애매하다"고 설명했다. 

집 곳곳 안 쓰던 물건들을 비운 박광현 집엔 사다리차까지 동원됐다. 비운 물건이 무려 2톤에 달했다. 넓은 공간 한쪽에 물건이 몰려있던 거실은 재배치만으로 완벽하게 달라졌다. 박광현은 "농담이 아니고 소름이 돋느다. 그 전엔 최선이라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다"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손희승이 "쳐다도 보기 싫은 공간"이라 했던 다용도실 역시 깔끔하게 정리됐다. 손희승은 눈물을 보이며 "가구나 집이 아닌 사람을 이해해 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녀는 옷장을 개조한 화장대에도 감동, "난 화장대가 필요없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있으니까 좋다. 공연해야 할 것 같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bandicam 2020-11-24 15-12-51-591.jpg

박광현, SBS 7기 공채 탤런트 출신…'아빠본색'서 가족 공개 

박광현은 1977년생으로 여전히 앳된 외모를 유지한 '동안 배우' 겸 가수다. 1997년 SBS 7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그는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 뮤지컬 등에 출연한 베테랑 배우다.

2000년 4월부터 2001년 1월까지 1년 동안 '별이 빛나는 밤에' 17대 별밤지기로도 활약했다. 박광현은 지난 2014년 12월 결혼했다. 아내는 2살 연하의 교육계에 종사하는 일반인으로 알려졌으나, 2018년 '아빠본색'에서 연극배우 출신이라는 사실이 처음 공개됐다. 박광현은 아내에 대해 "현재 대학에서 연기를 가르치고 있다. 연극무대에만 서는 연극배우"라고 소개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