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히든싱어6' 장윤정, 영탁·이찬원·장민호 이끌고 3번째 리매치

2020-10-07 14:48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JTBC '히든싱어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장윤정의 ‘히든싱어6’ 세 번째 리매치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히든싱어6’가 ‘원조 트롯요정’ 장윤정과 함께하는 세 번째 리매치를 10월 9일 드디어 공개한다.

 

JTBC ‘히든싱어6’ 장윤정 편 예고에는 “다시 한 번 붙어 보자!”라는 MC 전현무의 말과 함께 7년 만에 다시 등장한 장윤정의 모습이 공개됐다.

 

전현무가 “모창능력자들의 수준이 지난 시즌과는 완전히 다르다”라고 말하자 장윤정은 “필요 이상으로 열심히 부르는 사람을 찾으면 된다”며 제발 자신의 목소리를 맞혀달라고 판정단에게 부탁했다.

 

이날의 연예인 판정단으로는 장윤정 찐팬임을 인증한 ‘트롯맨 4인’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가 총출동, 장윤정을 반드시 맞히겠다고 장담했다. 장민호는 “백발백중 예상합니다”라고, 김희재는 “제가 장윤정 팬클럽 ‘레모네이드’ 출신”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찬원이 “한 라운드라도 못 맞히면”이라고 입을 떼자 전현무는 “그럼 ‘히든싱어’ 고정입니다”라고 딱 잘라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라운드가 시작되고 나서 트롯맨들뿐 아니라 진짜 장윤정을 “가짜”라고 했던 딘딘까지 처참하게 무너졌다. 통 안에서 나온 장윤정은 “감 떨어졌냐?”라며 후배들을 원망했다. 영탁은 조심스럽게 “평소랑 좀 다르셨죠?”라고 물었지만 장윤정은 어이없다는 듯이 “아니!”라고 답했다. 결과 발표를 기다리던 장윤정은 “턱걸이 아니면, 시원하게 떨어지겠다”며 ‘탈락’도 각오했다는 듯 비장하게 말했다.

 

장윤정의 ‘히든싱어6’ 결과는 오후 9시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