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김영옥 "임영웅, 녹화 후 끝까지 따라 나와 배웅하고 손잡아줘"

2020-09-25 18:07

글 : 김경미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사랑의 콜센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사랑의 콜센타’ 추석특집에서 출연한 김영옥이 임영웅의 따뜻한 심성에 대해 전했다.

20200925_174241.jpg

임영웅의 찐팬으로 잘 알려진 김영옥이 백일섭, 선우용여, 임현식, 노주현, 혜은이 등과 함게 실버6으로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했다. 코로나로 부모님을 찾아 뵙거나 친척을 방문하기 어려운 요즘, 가족이 함께 하지 못하는 마음을 달래기 위해 추석특집 ‘사랑의 효센타’로 꾸며진 이 방송은 재미와 감동 모든 면에서 성공적이었다.
임영웅이 좋아 그의 어머니가 운영하던 포천 미용실을 방문해 방명록을 남기기도 했던 김영옥은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이어 ‘사랑의 콜센타’에서 임영웅과 두번째 만남을 가졌다.

20200925_174333.jpg

임영웅, 끝까지 따라나와 배웅하며 손잡아줘
김영옥은 여러 방송을 통해 임영웅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왔다. ‘아침마당’에 출연했을때는 임영웅이 ‘아침마당’에 출연했을 때 못봤다. 이후 5승한 임영웅을 찾아 봤는데 감격스러웠다. ‘아침마당’이 여러 사람을 만들어 낸 것 같다. 내가 이렇게 말한 걸 임영웅씨가 봐주었으면 좋겠다.”고 고백하며 “옛날에 젊은 시절 배우들 좋아하기도 했는데 다 나이 먹어서 트롯맨들 보면서 너무 좋더라. 생전 처음 사인지를 만들어봤다. 트롯맨들을 보다가 매료됐다. 팬심이 이렇게 절절한지 몰랐다.”고 말했다.
임영웅와 두번째 만남을 가진 김영옥은 YTN Star와의 인터뷰를 통해 “촬영이 끝나고 영웅이가 따라 나왔다. 사실 우리가 많이 교류가 있는 건 아닌데, 끝까지 따라 나와서 갈 때까지 배웅하고 손을 잡아줬다. 나는 손이 찬데 영웅이는 따뜻했다. '손이 따뜻하구나' 그 말을 했다. '건강하세요'라고 말해줬다"고 전하며 임영웅의 따뜻한 심성을 전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관련기사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