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신용회복위원회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임영웅X정명규 ‘사랑의 콜센타’ 선곡의 비밀 무엇?... 임영웅, 정명규 돋보이는 곡 선곡

2020-09-20 18:22

글 : 임수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사랑의 콜센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사랑의 콜센타’에 임영웅 친구들로 등장했던 정명규와 임영웅이 부른 노래가 꾸준히 화제다. 두 사람은 어떤 이유로 ‘라라라’ ‘아름다운 밤’ 등 듀엣곡을 선택했을까?

20200915_105952.jpg

‘사랑의 콜센타’ 친구특집에 임영웅 친구로 등장했던 정명규가 꾸준히 화제몰이를 하고 있다. 감동과 재미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성공한 ‘사랑의 콜센타’ 친구특집에서 두 사람이 부른 ‘아름다운 밤’ ‘라라라’ ‘인형’ 등 노래 영상이100만뷰를 훌쩍 넘으며 사랑받고 있다.

친구와 듀엣으로 꾸미는 무대인만큼 어떤 노래를 부를지 선곡하는 단계부터 중요했다. 임영웅과 정명규는 ‘판타스틱 듀오’에 출연한 것을 인연으로 만나게 되어 버스킹을 함께 하며 친하게 지내게 됐다. 

 

정명규는 “서로 부르고 싶은 곡을 나열한 후 한 곡씩 불러보며 선곡했다. ‘아름다운 밤’은 두 사람이 어울릴 때 자주 불렀던 곡이고, ‘라라라’는 버스킹할 때 불렀던 노래다. 제가 폭발적인 고음이 킬링 포인트인데 영웅형이 이 부분이 부각되는 노래를 선곡하도록 배려해주었다.”고 밝혔다.

 

20200915_105143.jpg

임영웅, 끝없는 후배 사랑
부를 곡을 선곡한 후에는 어떤 부분을 어떻게 나눠 부를지 정하는 단계다. 임영웅은 정명규가 돋보이도록 배려했다. 정명규는 “노래 파트도 최대한 제가 돋보일 수 있게 분배했고, 제 솔로 파트에서 부족한 부분에 대한 피드백도 많이 해주었죠.”라고 말한다.

처음 방송 무대에서 노래 부르는 정명규에게 ‘사랑의 콜센타’는 부담되는 무대가 사실. 긴장감으로 땀을 흘리는 정명규에게 임영웅은 ‘즐기며 놀다가라’고 도닥였다. 정명규는 “’사랑의 콜센타’ 녹화때 형이 많이 배려해 주었다. 방송 무대가 처음이라 너무 긴장했는데 형이 부담갖지 말고 재미있게 즐기다 가라고 하더라. 노래 부를 때 화음파트에서 눈빛 교환을 하며 형이 리드해줬다.”고 밝혔다. 


녹화가 끝난 후 임영웅은 정명규에게 한마디 건넸다. “역시 맹구(정명규의 애칭)! 수고했어!”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0911임영웅썸네일_400.jpg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