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issue live

김용호, 서장훈->장동건 고소영 폭로로 힘들어 해... 앞으로 자제할 것

2020-02-05 12:48

글 : 임수영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김용호연예부장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 전 기자가 주진모 카톡 유출로 장동건과 고소영이 너무 힘들어한다고 밝혔다. 연예인들에 대한 연이은 사생활 폭로로 화제를 모은 김용호 전 기자는 서장훈과 장동건 고소영 부부 관련 방송에서 사생활 폭로에 대해 “앞으로 자제할 것”이라 말했다.

20200101_202314.jpg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 전 기자가 고소영 장동건 부부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주진모 카톡이 공개되면서 장동건 등 많은 사람이 고통받았다. 저희도 방송을 했다. 장동건이 너무 힘들었다고 한다. 고소영도 너무 상처를 받았다. 장동건이 약에 의지하는 모습을 보여 걱정이 된다 하더라. 잠을 못잔다더라.”고 밝혔다.
가로세로연구소는 하외이로 떠난 장동건 고소영 부부에 대해 방송을 내보낸 적이 있다. 당시 주진모와 카톡을 주고받은 톱배우의 실명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가로세로연구소는 장동건의 이름을 거론했다.
당시 김용호는 “장동건씨를 실제로 보면 되게 내성적이다. 수줍음이 많다. 나는 그 문자를 보면서 장동건이 이렇게 과감했나 놀랬다’고 입을 열었다. 덧붙여 “사람들이 고소영 어떻게 하냐, 내가 고소영이라면 이혼한다…그런 말이 많은데 고소영이 별 말을 못하는 이유를 나는 안다. 고소영이 금전 사고를 친 적 있다.”고 밝혔다.
그는 ‘고소영이 패션 디자이너로 데뷔해 브랜드를 론칭한 적 있는데 망했다’며 “돈도 많이 썼다. 내가 듣기로는 해당 일로 고소영이 큰 타격을 입었다고 한다. 장동건의 행동을 옹호하는 건 아니고, 고소영이 저 브랜드를 한다며 계속 해외로 돌았다. 2013년 2014년이면 브랜드 때문에 외국에 많이 다닐 때다”라고 언급했다.

 

20200204_145801.jpg

너무 큰 충격 주는 무차별한 폭로 자제할 것
김용호는 “우리 유튜브를 고소영이 봤다. 사업 망한 부분에 대해 해명하고 싶다고 하더라. 망한 것은 사실이지만 자기 돈이 많이 들어간 게 아니라고 했다. 투자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장동건이 힘들어한다는 이야기를 들으니)너무 큰 충격을 주는 건 자제해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했다. 사람들이 돌을 던지는데 유명인이라고 돌을 온전히 맞고 있어야 하는 사람도 있다. 이제 사생활폭로 그런 것 보다는… 문화전쟁이 폭로만 있는 건 아니지 않냐”라고 말했다.

20200101_202340.jpg

 

폭로 예고한 서장훈과 대화로 원만히 해결, 폭로만이 능사는 아니야
김용호는 얼마전 서장훈에 대해 폭로할 것을 예고해 화제를 모았다. “서장훈에 대한 경고 방송을 했는데 내가 한 말 중 일부가 기사로 나가다 보니 엄청난 폭로를 예고했다는 식으로 나오니까 많은 사람이 놀라셨고 그 중 서장훈씨가 정말 많이 놀랬다. 이 사건에 대해 서장훈쪽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라고 운을 뗀 뒤 서장훈측 이야기를 들으니 오해했던 부분이 있다는 걸 알게 되었고, 이에 대해 서로 협의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서장훈의 진심을 확실히 들었고, 피해자라 주장하는 분께도 잘 전달했다. 김건모때도 그랬지만 피해자가 원하는 건 상대방의 반성이다. 서장훈의 변화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해 서장훈에 대한 폭로는 더이상 없을 것을 시사했다.

 
김용호는 “섣부른 예고 때문에 일이 커졌다”며 '폭로만이 능사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러한 맥락은 장동건 고소영 방송과 유사한 모습으로 가로세로연구소의 보도 형태에도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가로세로연구소의 김세의 전 기자 역시 “앞으로도 눈치보지 않는 당당한 방송을 하겠지만 속도조절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총 5건)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강나리  ( 2020-02-16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0   반대 : 1
자기가뭐라도되는줄아나
  redpark20  ( 2020-02-12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   반대 : 1
투자자의 돈이라고? 자기돈이 아니고 투자자의 돈이면 더 큰 도의적 문제 아닌가? 남에게 피해를 입힌것인데.
  똥석좆됨  ( 2020-02-09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0   반대 : 1
도도맘이랑 가세똥석이랑 이제 큰일났다 난 이섹히 처음부터 맘에 안들었어 ㅋㅋㅋㅋㅋ 가정파탄자
  야이누마  ( 2020-02-06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1   반대 : 0
자제한다면서 할말 다하네. 그것도 확인 되지않은 말을... 무슨권리로 당신이 합의를 하고 이런 내용을 공개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
  howlee251  ( 2020-02-06 )  수정 삭제    답글 찬성 :0   반대 : 0
아님 말고...그런 식으로 하니 누가 보더라도 그건 협박이지.
신중함이라고는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