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힐링산장2' 두 번 이혼한 이지현 "두 아이들은 재혼 몰라…1년간 공황장애"

2021-10-13 17:57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힐링산장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힐링산장2'가 오늘(10월 13일) 첫 방송되는 가운데, 약 7년 만에 방송에 쥬얼리 출신 배우 이지현이 출연한다. 이지현은 1년간 공황장애를 겪었다고 고백하는 등 두 번째 이혼 이후의 근황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을 예정이다.

leejih2.jpg

걸그룹 쥬얼리로 최고의 전성기를 찍고 배우로 전향했다가 방송가에서 돌연 사라진 이지현이 두 번째 이혼의 내막과 공황장애로 힘겨운 시간을 보낸 사실을 '힐링산장 2'에서 공개한다. 또한 녹슬지 않은 '당연하지 여신'의 귀환이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오늘(10월 13일) 채널S에서 저녁 8시 30분 첫 방송되는 전광렬의 휴먼 버라이어티 '힐링산장-줄을 서시오 시즌2'(SK브로드밴드-미디어S 공동제작, 연출 심세호 김수현, 이하 힐링산장2)는 충남 보령에 첫 번째 게스트 이지현과 두 번째 게스트로 박상영 선수와 인교돈 선수가 합류해 색다른 '힐링'의 시간을 가지는 첫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약 7년 만의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이지현. 전성기 시절처럼 변함없는 외모에 모두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녀는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집중해주는 전광렬, 이수영, 허경환으로 인해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


이지현은 가장으로서 현실적으로 돈을 벌어야 한다는 사실을 자각했다고. 그리고 자신이 약 1년 간 겪었던 '공황장애'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고백했다.


또한 두 번째 이혼에 대해서도 답했다. 이지현은 사실 두 번째 이혼 보도가 나온 뒤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오픈하고 싶지 않은 개인사일 뿐 아니라, 알고 보니 자신의 어린 두 아이들에게 두 번째 결혼에 대해 얘기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고.


그녀는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라고 그 내막을 설명하면서 ‘이제 올 것이 왔구나’ 생각, 첫째 딸에게 조심스럽게 얘기를 꺼냈다고 말했다. 이지현은 딸에게 상황을 설명해줬고 결국 딸의 반응에 감동을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아픈 손가락 같은 아들에 대한 얘기를 들려주기도 했다.


꺼내기 어려운 얘기뿐 아니라 재미있는 게임도 이뤄졌다. 한때 '당연하지' 여신으로 활약을 펼쳤던 이지현과 산장지기 전광렬, 산장매니저 허경환의 '당연하지' 한 판이 벌어진 것.


게임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낸 전광렬이 예의 멘트를 날린 가운데, 이지현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승부사 기질을 보이며 전광렬을 넉다운 시켜 큰 웃음을 안겼다. 이에 허경환까지 나섰지만 그녀의 쎈 한 방에 또 녹다운이 됐다는 후문이다. 

leejih.jpg

전광렬·이수영·허경환, '힐링산장2' 어색한 첫 만남 

 

 
이날 '힐링산장2'의 3MC 전광렬, 이수영, 허경환의 어색한 첫 만남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근엄함을 벗어 던진 국민배우 전광렬의 애교(?)를 담은 ‘광하’ 3종세트가 공개돼 웃음을 자아낸다.

 


‘힐링산장 2’는 지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힐링 산장을 주축으로 일대를 돌아다니며 잘 먹고, 잘 쉬고, 잘 노는 과정을 통해 ‘힐링’ 그 자체를 선물하는 프로그램이다.


산장지기 전광렬은 새로운 시즌을 맞이하는 소회를 밝힌 뒤 함께할 식구들을 기다리며 초조(?)한 듯 손에 난 땀을 바지에 자연스럽게 닦는 의외의 모습을 보였다. 그렇게 등장한 이수영과 허경환. 앞서 산장에 들어가기 전 두 사람은 자신들의 애칭을 ‘영이’, ‘환이’로 정했던 상태로 전광렬과 함께 인사 만들기에 돌입했다.


전광렬은 허경환은 만난 적이 있지만 이수영은 처음 만난 상태. 그는 긴장한듯 자신의 인사법을 평소와 다르게 어색(?)하게 표현해 두 사람을 얼게 만들었다. 그는 펭수의 인사인 ‘펭하(펭수 하이)’의 뒤를 이어 줄임말로 ‘광하(광렬 하이)’를 인사로 쓰고 있었는데 어정쩡한 인사를 보여주게 된 것.


이에 당황한 두 산장매니저 앞에서 전광렬은 다시 힘을 받고 동심의 세계로 제대로 빠져들어 애교를 방불케 하는 ‘광하 3종 세트’를 선보였다는 후문. 그리고 이수영과 허경환은 자신들의 이름을 딴 ‘환영’으로 게스트를 맞이하기로 해 ‘광하’, ‘환영’이라는 인사가 완성됐다. 이에 이들이 부끄러움을 극복(?)하고 이지현에게 웃음 가득한 인사를 제대로 해낼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채널S는 SK브로드밴드 B tv에서는 1번, KT Olleh TV에서는 70번, LG U+TV에서는 62번, 이밖에 B tv 케이블 66번, LG헬로비전 133번, 딜라이브 74번, HCN 210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