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신용회복위원회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리지, '음주운전' 사과 방송 멘트 논란…"그렇게 안 다쳤는데"

2021-09-14 19:55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리지 인스타그램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가 사과 방송을 했으나 억울함을 비치는 멘트로 논란을 일으켰다.

rizi.jpg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방송인 리지(29·박수영)가 '음주운전' 사고로 물의를 빚은 것과 관련해 사과하면서 부적절한 멘트를 해 논란을 일으켰다. 


리지는 9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글로 쓰고 싶었는데 안 될 것 같아서 (방송을 한다)"며 "너무 너무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저는 사실 이제 인생이 끝났다. 제가 실망 시킨 게 맞다"면서도 "(음주운전 사고 피해자인) 기사님께서 그렇게 다치지 않으셨는데 기사가 그렇게 (나왔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사람을 너무 죽으라고 하는 것 같다. 사람이 살다가 한 번쯤은 힘들 때가 있지 않나"라며 서운한 심경도 드러냈다. 


리지는 "그냥 너무..제가 너무 잘못했고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하다"라며 오열하다 "더이상..인생이 끝났다"면서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리지의 사과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치고 안 다치고를 떠나서 음주운전을 한 것자체가 심각한 행동인데, 아직 억울함이 많이 보여서 아쉽다", "음주운전에 대한 잘못보다는 연예계 생활이 끝난 것에 대한 억울함이 크게 느껴진다", "기사가 그렇게 안 다친 거랑 네가 음주운전 죄를 지은 거랑 무슨 상관인가" 등 비난했다. 


앞서 리지는 지난 5월 18일 오후 10시 12분께 음주한 상태로 운전하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근처에서 앞서 가던 택시를 들이받았다. 당시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이었다.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리지는 오는 9월 27일 재판을 받는다. 

NISI20151230_0011199848.jpg

리지 팬들, 이재명 거론하며 "인생은 새옹지마, 초심 성찰하길"

리지의 사과 방송과 관련해 '여자 연예인 갤러리'가 "인생은 새옹지마"라며 공식 성명문을 발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여자 연예인 갤러리는 9월 14일 성명문을 통해 "음주운전은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라면서 "리지는 2016년 방송된 '드라이브 클럽'에 출연해 '자동차 사고 경력이 많아서 할증이 많이 붙었다', '보험료만 600여만 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처럼 그 같은 '사고 경력'이 '습관'이 되어 오늘의 사태를 맞이한 것이라 판단되기에 자신의 잘못을 책망하기에 앞서 근본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리지가 "인생이 끝났다"라며 스스로를 벼랑 끝으로 밀어 넣은 멘트와 관련해 갤러리 측은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로 나선 이재명 후보를 거론하며 "인생사 새옹지마라고 인생의 길흉화복은 항상 바뀌어 미리 헤아릴 수 없는 만큼 눈앞에 벌어지는 결과만을 가지고 너무 연연해하지 말길 바라며, 리지도 초심으로 돌아가 스스로를 성찰하다 보면 분명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NISI20210914_0017948674.jpg

다음은 여자 연예인 갤러리 성명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여자 연예인 갤러리입니다.


대한민국 여자 연예인들에 대해 서로 소통하고 공감을 형성하는 여자 연예인 갤러리는 평소 여자 연예인들의 인권 향상을 위해 언제나 열린 자세로 연예계 소식을 귀담아듣고,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대표적인 커뮤니티입니다.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방송인 리지가 1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지난 5월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진심 어린 사죄의 말을 전한 것과 관련, 팬들의 공식 입장을 발표합니다.


음주운전은 자신뿐 아니라 타인에게도 크나큰 피해를 야기할 수 있고, 그로 인해 한 가정이 송두리째 무너진 사례도 부지기수인 만큼, 그 어떠한 말로도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입니다.


특히 2018년 음주운전으로 인명 피해를 낸 운전자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높이고 음주운전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일명 윤창호법(‘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및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국회에 통과되면서, 사회적으로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은 더욱 높아진 상황입니다.


리지는 2016년 방송된 SBS ‘드라이브 클럽’에 출연해 “자동차 사고 경력이 많아서 할증이 많이 붙었다”라며, “보험료만 600여만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4년 동안 1만7000㎞도 안 탔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한 바 있습니다.


이처럼 그 같은 ‘사고 경력’이 ‘습관’이 되어 오늘의 사태를 맞이한 것이라 판단되기에, 자신의 잘못을 책망하기에 앞서 근본 문제부터 해결해야 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그리고 리지는 “인생이 끝났다”라며 스스로를 벼랑 끝으로 밀어 넣었는데, 조금만 생각을 달리해 보길 권하고 싶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로 나선 이재명 후보도 과거 음주운전을 통해 150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지만, 현재는 여권 지지율 1위로 위력을 떨치고 있습니다.


‘인생사 새옹지마[塞翁之馬]’라고, 인생의 길흉화복은 항상 바뀌어 미리 헤아릴 수 없는 만큼 눈앞에 벌어지는 결과만을 가지고 너무 연연해하지 말길 바라며, 리지도 초심으로 돌아가 스스로를 성찰하다 보면 분명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여자 연예인 갤러리 일동은 리지가 새로운 인생을 살아갈 수 있도록 곁에서 응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향후 여자 연예인들의 기본권 보장을 강화하고 인권 보호의 체계를 확립시키기 위해 더욱 분골쇄신할 것을 다짐하는 바입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