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히말라야 14좌 완등' 김홍빈 대장, 하산 중 실종

2021-07-20 11:38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광주시산악연맹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 김홍빈 대장이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 소식을 전한 뒤 하산 과정에서 실종됐다.

세계에서 12번째로 높은 해발 8047m급 브로드피크 완등에 성공한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이 하산 도중 실종됐다.


19일 광주산악연맹과 광주장애인체육회 등에 따르면 김 대장은 지난 18일 오후 4시58분(한국 시각 오후 8시58분) 파키스탄령 카슈미르 북동부 카라코람산맥 제3 고봉인 브로드피크 등정에 성공했다. 하지만 김 대장은 정상 등정 뒤 하산 과정에서 조난당했다.


빙하가 갈라진 틈인 크레바스에 빠진 김 대장은 이날 오전 9시 58분 위성전화로 구조 요청을 보냈다.


36시간만에 러시아 등반대가 조난 현장에 도착해 구조 활동에 나섰지만, 끝내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구조팀은 암벽 등강기(주마)를 이용해 김 대장을 15m 정도 끌어올렸지만 줄이 헐거워지면서 등선 아래쪽으로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장이 추락한 지점은 파키스탄이 아닌 중국 쪽으로 알려졌다. 현재 8000m 정상 부근이라 구조대 파견도 어려운 여건이다. 


주파키스탄대사관은 김 대장의 수색에 파키스탄 군 헬기를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산악연맹 관계자는 "현지와 연락을 취하며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대장은 지난 1991년 북미 최고봉인 매킨리 단독 등반에 나섰다가 동상으로 열 손가락을 잃었다. 병원에서 7번이나 이식 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장애를 얻었다.


이후 장애를 극복하고 2009년 남극 빈슨 매시프(4897m) 등정으로 세계 7대륙 최고봉을 모두 올랐고, 이번 브로드피크 등정에 성공하면서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다는 기록을 남기게 됐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