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김수찬, 소속사 갈등 폭로 "3년간 정산 0원…빚만 2억, 엄마 미안해"

김수찬 팬들 "사태 해결 전까지 불매 선언"

2021-06-25 12:25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김수찬 인스타그램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김수찬이 소속사와의 갈등을 폭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수찬에 따르면, 그는 활동 3년 간 빚만 2억이 생겼다고. 김수찬이 돌연 군 복무를 선택한 이유도 이 때문이라고 해 충격을 자아냈다.

suchan2.jpg

가수 김수찬이 소속사인 뮤직K 엔터테인먼트에 3년간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김수찬은 지난 6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뮤직K 엔터테인먼트에 내용증명을 보낸 사실을 밝히며 "귀하고 값진 고정 프로그램들까지 과감하게 포기하고 군 복무를 시작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근 3년간 뮤직K엔터테인먼트와의 가수 활동으로 제가 얻은 것이 정산 0원에 뮤직K에 갚아야할 2억이 넘는 빚이었기 때문"이라고 폭로했다. 


그는 이어 "활동을 하면 할수록 빚만 늘어가고 매달 생활비도 못 버는 상황을 막기 위한 저의 선택은 모든 걸 내려놓고 언젠가 이행하리라 생각한 군 복무를 시작하는 것"이라며 "이 부분에 지식이 부족한 만큼 지금은 변호사님의 도움을 받아 1차 내용증명서를 보냈고, 그 답을 뮤직K로부터 받아 내용을 검토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그래도 군 복무 기간은 월급이 나오니 감사해야하는 거겠죠. 일 그만두게 하고, 쉬게 해주고 싶었는데 미안해 엄마"라는 글로 마무리했다. 


김수찬은 지난 5월 27일 훈련소에 입소해 3주간의 군사훈련을 마치고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를 시작했다. '미스터트롯' 출연 이후 다양한 예능에서 활약한 그는 새 고정 프로그램 출연을 앞두고 돌연 입대 소식을 알려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 이유가 소속사와의 갈등이라는 사실이 이번에 드러난 것이다. 


김수찬은 "이 인스타 계정 또한 뮤직K 관계자가 함께 관리하는 만큼 이 글이 내려질 수도 있지만 발빠른 여왕 프린세스 님들을 믿는다. 잘 해결될 겁니다. 긍정찬이다"라는 글을 올렸는데, 해당 글은 실제로 삭제됐다. 

 

suchan.jpg

김수찬 팬들 입장문 발표 "사태 해결 전까지 불매 선언" 

김수찬의 주장과 관련해 김수찬 팬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김수찬 마이너 갤러리 측은 6월 25일 입장문을 발표하며 "사태 해걸 전까지 불매를 선언한다"라고 밝혔다.


김수찬 마이너 갤러리 측은 "김수찬이 활동을 거듭할수록 회사와의 금전적 관계에서 부채가 늘어나고 있다는 결과에 강한 우려를 표한다"며 "회사는 김수찬과 전속계약 후 앨범 발매, 응원봉 등 굿즈 발매, 팬미팅 개최, 방송 고정 출연 등 꾸준한 수익 활동에도 불구, 김수찬에게 수익 배분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이 김수찬은 2019년 12월 '미스터트롯' 출연을 기점으로 현재까지 약 1년 6개월간 '미스터트롯' 이전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많은 스케줄을 소화했으며, 김수찬 마이너 갤러리는 이 모든 과정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본 팬으로서 김수찬의 실수익이 0원이라는 점에 동의할 수 없다"며 "김수찬 마이너 갤러리는 이 사태가 해결되기 전까지 회사의 모든 수익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불매를 선언한다. 김수찬 마이너 갤러리는 앞으로도 김수찬을 지지하고 존중하며 아티스트가 수익 활동에 대한 정당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의견을 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