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옥문아' 이승철 "박보검 너무 완벽해…키까지 크다니" 찬양

2021-05-05 12:16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옥문아' 화면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가수 이승철이 배우 박보검을 찬양했다. 그는 "너무 완벽하다"며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박보검과 '유스케'까지 함께 나간 비하인드를 언급했다.

sung2.jpg

가수 이승철이 배우 박보검을 극찬했다. 


지난 5월 4일 방송된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 이승철은 후배들과의 컬래버레이션을 언급하다 "박보검이랑 함께한 것 좀 얘기해 달라"라는 요청을 받았다. 


이승철과 박보검은 과거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동반 출연한 바 있다. 이승철은 박보검을 떠올리며 "사람이 그렇게 태어나도 되나. 너무 완벽해. 키까지 클 줄 몰랐다. 완벽 그 자체다"라고 운을 뗐다.


송은이와 김숙이 "피아노 치는 손도 예쁘더라"라며 팬 모드로 변신하자, 이승철은 "피아노를 잘 치는 줄 몰랐는데, 밥을 같이 먹는데, 매니저로부터 박보검이 밴드 세션 만큼 피아노를 잘 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뮤직비디오를 찍은 배우가 가수의 반주를 한다면 얼마나 대박이겠나 싶어서 제안을 했더니, '저는 그럼 영광이죠' 그러더라. 영광이라는 단어를 쓰더라"라며 감격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이때 김용만이 "영광은 굴비에나 쓰는 건데"라고 '아재 개그'를 펼치자, 송은이와 김숙은 "주책이야"라며 고개를 돌렸고, 이승철은 "구리다"라며 말문이 막힌 표정을 지어 폭소를 자아냈다. 김용만은 "알았어 미안해"라고 빠르게 사과했다. 


이후 '유스케'에도 함께 나갔다는 이승철은 "걔(박보검)만 뜨고 갔어. 걔 노래만 뜨고, 난 웃긴 사람으로 남았다"며 씁쓸한 입맛을 다셨다. 


그는 앞으로 컬래버 하고 싶은 후배를 묻자 "아이유와 방탄소년단 RM"이라고 답했다. 정형돈이 "우리랑은 안 해요?"라며 서운해하자 이승철은 "후배도 급이 있어"라고 뼈를 때린 멘트를 쏟아냈고, "내가 박보검한테 영광 소리를 듣는 남자인데"라고 우쭐대 웃음을 자아냈다.

sung.jpg

이승철 "악뮤 찬혁, 확실히 천재성 있어" 

이승철은 이날 악동뮤지션 찬혁의 곡을 선물받은 비하인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 친구가 만나자고 하더라. 자기는 곡을 쓰기 전에 가수를 만나야 한다고 하더라"라며 "나를 웬만하면 알지 않나. 안 만나도 된다고 했는데 만나자고 해서 만났다. 장어집에서 만났는데, 내내 군대 얘기만 하다가 갔다"고 해 폭소를 안겼다. 

 

이승철은 "그러더니 두 달 후 곡을 썼더라. 원곡을 한 번 들으면 모든 사람이 1분 안에 울 거다. 모든 사람이 한 번씩은 갖고 있는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의 감정을 담았다. 확실히 찬혁에겐 천재성이 있다"고 극찬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생활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