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전종서, 美 UTA 손잡고 할리우드 진출…활동명 '레이첼 준'

2021-05-04 13:14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CGV아트하우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배우 전종서가 미국 대형 에이전시와 계약을 맺고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배우 전종서가 미국 대형 에이전시인 UTA와 손을 잡고 본격적으로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3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데드라인 등에 따르면 전종서는 최근 미국 대형 에이전시 UTA(United Talent Agency)와 계약했다. 미국에서는 레이첼 준(Rachel Jun)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UTA는 조니 뎁과 해리슨 포드, 샤를리즈 테론, 제시카 알바,  M.나이트 샤말란 감독, 웨스 앤더슨 감독, 코헨 형제 감독 등이 속해 있는 미국 유명 에이전시다.


전종서는 지난 2019년 할리우드 영화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Mona Lisa and the Blood Moon) 주인공에 발탁됐다.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은 미국 뉴올리언스를 배경으로 비범하면서도 위험한 힘을 지닌 소녀가 정신병원으로부터 도망쳐 나오면서 겪는 이야기로, 전종서는 케이트 허드슨, 에드 스크레인, 크레이그 로빈슨 등과 호흡을 맞춘다.


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은 '버닝' 속 전종서의 연기를 보고 러브콜을 보냈다고 알려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UTA와 지난 2년간 꾸준히 이야기를 주고받다가 최근 계약을 맺게 됐다. UTA와 함께 논의한 뒤, 본격적으로 해외 스케줄을 소화하게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전종서는 지난 2018년 영화 '버닝'을 통해 데뷔와 동시에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입성하며 충무로 기대주로 떠올랐다. 지난해 11월 넷플릭스 영화 '콜'에서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호평을 이끌어 냈고, 그 결과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관심을 받았다.


최근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인 한국판 '종이의 집'(가제)에 캐스팅 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