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신용회복위원회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나혼자산다' 기안84 "직원 5명→3명뿐" 어쩌다?…빈 책상에 한숨

2021-04-17 21:44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나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사장으로서 근황을 공개했다. 현재 직원이 3명뿐이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bbbb.jpg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사장으로서 근황을 공개했다. 특히 직원수가 줄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4월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회사에서 일을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기안84는 퇴근시간이 된 줄 모르고 일에 열중했다. 직원들이 집에 갈 준비를 하자 "잘 가세요"라고 인사했고, 별말 없이 나가려는 직원들에게 "우리 점점 대화가 없어진다. 편의점 알바 교대할 때도 이렇게 대화가 없진 않을 텐데"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직원수가 줄어들었다며 "원래 5명이었는데, 현재 3명뿐이다. 한 분은 만화 연재로 데뷔했고, 다른 분은 자기 직업한다고 나가게 됐다"면서 빈 책상에 한숨을 쏟았다. 기안84는 직원들이 퇴근한 후 사무실에 혼자 남아 봄맞이 대청소를 시작했다. 

 

청소를 마친 그는 텅 빈 사무실을 바라보며 앞으로 회사를 어떻게 운영해 나갈지를 고민했다. "떠난 직원들 자리를 치우면서 여러 가지 생각이 들었다. 밀린 청소를 하면서 앞으로 직원들이랑 어떻게 가야할지 사장으로서 고민하게 됐다"고 다짐했다.

aaaa.jpg

김광규X화사X헨리, 핫플원정대 '광진이헬' 출격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핫플레이스 초보 김광규와 '인싸력 만렙'인 화사와 헨리가 뭉친 핫플 원정대 '광진이헬'이 출격, 세대를 초월한 티키타카 케미가 완벽하게 어우러진 조합으로 '찐' 웃음을 선사했다. 

 

헨리와 처음 만난 김광규는 핫플레이스로 이동하는 내내 끊임없이 말을 하는가 하면 막무가내 프리스타일 랩을 하는 헨리의 하이텐션에 당황했고 "만난 지 3분 만에 기가 다 빨렸다"고 털어놓으며 시작부터 쉽지 않은 '인싸'의 길을 예고해 웃음을 유발했다.

 

광진이헬의 첫 핫플레이스는 트램펄린(방방이) 놀이를 하는 곳이었다. 방방이는 처음 타본다고 밝힌 김광규는 아이처럼 해맑게 웃으며 방방이의 매력에 푹 빠졌고 "청춘을 돌려가는 느낌"이라며 신나했지만 금세 체력이 고갈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갑자기 불이 꺼지고 음악이 흘러나오자 헨리가 춤을 추기 시작했고 화사 역시 벌떡 일어나 '흥부자'의 텐션을 뽐냈다. 두 사람의 미친 텐션에 "사람 살려!"라고 외치던 김광규 역시 애창곡 '찐이야'가 흘러나오자 마지막 힘을 모아 미친 듯 춤을 추고 장렬히 쓰러져 폭소를 자아냈다.

 

광진이헬이 찾은 두번째 핫플은 냉삼겹집. 레트로 느낌이 물씬 풍기는 가게에서 인싸 메뉴로 냉동삼겹살과 불돼지꼬리를 추천한 화사는 입에 불돼지꼬리가 들어가면 뼈만 나오는 '발골 여신'의 먹방 아우라로 김광규의 찐 감탄을 불렀다.

 

헨리 역시 불돼지꼬리를 맛보고는 "매운데 너무 맛있다"는 반응. 반면, 김광규는 "징그러운 것을 잘 못 먹는다"고 반전 까탈 입맛을 고백했다. 폭풍 먹방으로 광진이헬의 관계가 더욱 돈독해진 가운데 콧물까지 닦아주는 김광규의 '큰형님'매력에 헨리는 "오랜만에 따뜻함을 느꼈다"고 털어놓기도.

 

마지막 핫플은 카 노래방. 차안에서 탬버린을 들고 노래를 부르는 헨리와 화사의 모습에 동공지진을 감추지 못하는 김광규는 이내 애창곡을 시작으로 노래 삼매경에 빠져들었고 결국 헨리, 화사와 '마이웨이'를 화음까지 넣어 부르며 찐 행복 미소를 지었다.

 

이날 '나 혼자 산다'는 수도권 기준 1부 7.8%(이하 닐슨코리아), 2부 7.4%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부가 수도권 기준으로 4.2%를 기록해 금요일 예능 중 1위를 차지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