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20분 만에 65억 번 일론 머스크 아내, 가상자산 NFT란?

2021-03-04 12:03

글 : 장가현 기자  |  사진(제공) : 그라임스, 니프티 게이트웨이’ 인스타그램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아내이자 캐나다의 유명 가수 그라임스가 NFT 예술품 판매로 20분 만에 65억 원을 벌었다. 그가 판 예술품은 디지털그림이다. 여기에 적용된 NFT기술은 최근 가상자산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그 남편에 그 아내다. 전기차 기업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의 아내이자 캐나다 가수인 그라임스가 예술품 판매로 20분 만에 65억 원을 벌어들여 화제다.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그라임스는 워 님프(War Nymph)’라는 제목의 디지털 그림 컬렉션 10점을 온라인 경매에 부쳤다.

 

그라임스의 그림은 20분 만에 10점을 합쳐서 580만 달러(한화 약 65억 원)에 낙찰됐다. 그라임스는 화성을 수호하는 날개 달린 아기 천사 등 가상의 이미지에 자신의 노래를 배경으로 깔았다. 그는 그림 속 아기 천사가 신 창세기의 여신이라고 설명했다.

경매참여자들은 디지털 그림 속 모습이 머스크가 최근 열중하고 있는 화성 우주여행을 상징하고 아기 천사는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를 뜻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다.

 

0003168325_002_20210304110738374.jpg
그라임스의 작품. 니프티 게이트웨이’ 인스타그램

 

 

65억 원에 팔린 디지털 그림에 적용된 NFT란?

그라임스가 경매에 내놓은 그림은 일반적인 그림과 다른 NFT기술을 적용한 디지털그림이다. 대체 불가능 토큰을 뜻하는 NFT(Non fungible Token)는 블록체인 상에서 특정 토큰이 다른 토큰으로 대체하는 것이 불가능한 암호 화폐를 뜻한다. 유명인의 사인, 예술품이나 게임의 한정판 아이템, 캐릭터처럼 내재가치가 있지만 작은 단위로 쪼갤 수 없다. 고흐의 그림을 누구나 다 볼 수 있지만 소유자는 한 명인 것처럼 NFT 역시 누구나 볼 수 있지만 소유권은 한 사람에게만 부여된다.

 

NFT는 공개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블록체인 레코드에 소유권을 주장할 수 있다. 다른 토큰이 대체할 수 없다는 장점 때문에 소장가치가 있는 실물 수집품 같은 이점이 있다.

 

NFT는 암호 화폐 업계의 최대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2NFT 시장 분석 플랫폼 넌펀저블닷컴의 발표에 따르면 2020년 한해 NFT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4배 이상 성장했다. 2019NFT시장에서 약 6200달러 거래가 이뤄졌는데 2020년에는 25000만 달러로 규모가 대폭 늘었다. NFT 형태로 발행된 자산의 총가치는 지난해 약 33800만 달러 규모를 기록했다.

 

다운로드.jpg
해시마스크 프로젝트

 

 

NFT 희소성 내세워 가치 급부상

NFT는 희소성이 있다는 장점때문에 새로운 투자처로 급부상하고 있다. 지난해 많은 주목을 받았던 해시마스크 프로젝트가 대표적이다. 해시마스크 프로젝트는 전 세계 70명 이상의 아티스트가 만든 캐릭터 NFT를 구매자에게 매일 일정량의 NCT(Name Chainging Token)를 지급하는 아트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개시 5일 만에 총 16384개의 NTF카드를 완판해 약 1400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해시마스크 카드 소유자들은 카드 하나당 매일 10NCT를 받으며 1830NCT를 내면 카드의 이름을 바꿀 수 있다. 해시마스크에는 NFT가 적용되어 특정토큰을 다른 토큰으로 대체할 수 없다.

 

해시마스크에 적용된 NFT는 카드에 그려진 캐릭터가 쓴 마스크, 피부색 등 특징이 모두 다르고 카드 이름도 중복해서 쓸 수 없다. 이런 희소성 때문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이름이 붙은 카드는 약 13만 달러에 거래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그라임스의 온라인 경매 성과가 NFT를 활용한 가상자산 열풍을 부추겼다“NFT 디지털 작품은 예술가의 서명과 함께 암호화 기술이 적용되고, (복제 불가능한) 원작으로 인증된다고 설명했다.

 

 

NFT 광풍을 우려하는 의견도 있다. 로이터 통신은 많은 틈새 투자 분야와 마찬가지로 열풍이 가라앉으면 큰 손실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