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트롯전국체전' 우승 진해성, 학폭 의혹 "밟아놓기 일쑤"…소속사 입장은?

2021-02-22 14:39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KBS2 '트롯전국체전'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KBS2 '트롯 전국체전' 금메달을 차지한 가수 진해성이 학폭논란에 휘말렸다. 소속사 측은 모든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트로트가수 진해성이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사실 확인 후 입장을 밝혔다.


2월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BS 트롯전국체전 우승자에 관하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 작성자 A씨는 "지금도 트라우마로 괴로워하는 친구를 외면해서 양심에 가책을 느끼거나 어설프게 나서서 거짓말쟁이로 몰리는 것이 싫어서라도 여기서 양심을 걸고 확실히 들은 바와 목격한 바 체험 한 바를 이야기하려고 한다"면서 진해성이 구타와 성희롱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진해성과 같은 중학교를 졸업했다면서 졸업 앨범을 인증한 뒤 제보자와 자신의 신변보호를 위해 인물을 특정할 수 있을 만한 내용은 최대한 배제해서 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A씨는 "진해성과 그 일진 무리들은 학생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다. 어쩌다 그 일진 무리중에 누군가와 시비라도 붙었다 치면 어김없이 진해성씨가 찾아와서 그 우월한 피지컬로 말 그대로 밟아놓기 일쑤였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어렴풋이 진해성이 트로트 가수한다고만 알고 있었지 공중파에 나와서 우승까지 했다는 것은 며칠 전에 알았다"며 "진해성에 당한 피해자들이 겁나서 아무 소리 내지 못하고 속만 끓는게 안타까워서, 지금도 그때 생각만 하면 치를 떠는 친구를 대신해 총대 한번 메봤다"고 폭로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피해자들을 찾아가서 사과를 하고싶다고 해도 사과가 될까, 기억이나 할까 모르겠다. 소속사 차원에서 부인하고 나서시면 아마 계속 증언자들이 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창원시 진해구에는 이미 플랜카드가 걸리고 진해구 홍보대사로도 위촉된다고 한다. 황망한 마음이 이루 말할 데가 없다. 아직도 그 십 수년 전 끔찍한 학창시절의 기억을 갖고 있는 피해자들이 그 동네에 버젓이 살고 있다"고 말했다.

 

다운로드 (1).jpg


"온라인 게시글 사실 아냐"

 

 
이날 진해성 소속사 KDH엔터테인먼트는 22일 "최근 온라인상에 올라온 게시글과 관련해, 본인과 동창 및 지인들에게 확인해본 결과 해당글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소속사는 "현재 게시글 작성자의 신원을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이번 허위 글로 인해 진해성과 가족 분들께 큰 상처가 될 수 있으니 부디 무분별한 허위, 추측성 글을 삼가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 유포한 이들에게는 소속사 차원에서 강경 대응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진해성은 지난 2012년 데뷔해 '사랑 반 눈물 반', '옥치마', '멋진 여자' '가지마라' 등 곡을 발표했다. 최근 데뷔 10년 만에 KBS2 '트롯 전국체전' 금메달을 수상하며 전성기를 맞았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