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잘되는 꼴 보기 싫은가"…이재영·이다영 팬클럽의 학폭 옹호 '2차 가해 논란'

2021-02-18 19:31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재영·이다영 팬카페 팬들이 학폭을 옹호하며 쌍둥이 선수의 복귀를 응원했다. 이는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 논란 우려가 되고 있다.

a45.jpg

학교 폭력(학폭)으로 물의를 일으킨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소속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와 국가대표 박탈 등이 결정된 가운데, 이들의 팬들이 자매를 응원하며 학폭을 옹호해 '2차 가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월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재영·이다영 선수의 팬카페 회원들이 남긴 글이 캡처돼 게재돼 눈길을 끌었다. 이다영 팬카페 회원인 A씨는 "학폭이 아닌 상대방이 먼저 시비 거는 등 폭력을 휘둘렀기에 자매의 힘으로 뭉쳐 '정당방위'한 건 아닐지"라고 적었다. 

 

그는 다른 회원이 "정당방위는 아니다"라고 하자 "다영 씨 스스로도 폭력 사실을 인정하셨다면 당당히 지은 죄에 따라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하고 피해자가 싫어할 수 있으니 처벌을 받게 된다 하더라도 능력 낭비로 국가의 배구 인재들을 잃지 않기 위해 다시 복귀해서 배구 계통을 속시원히 활짝 다시 열어 주시길 바라고 있어야 겠다"고 아쉬워했다. 

 

이재영 공식 팬카페 회원 B씨는 "저희 세대 때 폭력은 다반사였고, 왕따는 물론 차마 입에 올리지 못한 일들을 당한 사람들도 많다"고 두둔하며 "근데 그때 해결하지 못하고 잘되고 나서 한참 잘될 때 얘기하는지 모르겠다...잘되고 있으니깐 잘되는 꼴 보기 싫어서 그러는 대한민국 세상 참 안타깝다"고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글을 올렸다. 

 

회원 B씨도 "피해자란 그분은 꼭 언론에 제보를 해야 했느냐. 개인적으로 만나 용서를 받지 안타깝다"고 원망하면서 "죄송하지만 (쌍)둥이 자매는 올림픽을 앞두고 국대에 꼭 있어야 하는 두 선수다. 많이 반성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코트에 돌아와 주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NISI20201021_0016804653.jpg

이재영·이다영 학폭 의혹→무기한 출전정지·국가대표 박탈…배구연맹 징계는 예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폭 의혹은 지난 2월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이들에게 과거 학폭을 당했다는 주장이 담긴 글이 올라오며 알려졌다. 글에 따르면, 자매에게 학폭을 당한 사람은 4명으로, 이들은 20여 가지 학폭 피해 사례도 공개했다. 

 

쌍둥이 자매는 학폭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진정서을 의심받으며 폭로와 비난은 계속됐다. 논란이 줄어들지 않자 배구협회는 쌍둥이 자매의 국가대표 자격을 무기한 박탈했고, 흥국생명 구단도 쌍둥이 자매의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다만 한국배구연맹은 학폭 논란과 관련해 긴급 비상대책회의까지 열었지만,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영구제명 등의 중징계에서 예외여서 또 다른 논란을 낳았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