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김기수, '김시덕 폭행 가해자' 의혹에 입열었다

2021-01-29 18:30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김시덕 유튜브 채널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개그맨 김시덕이 과거 동기 형에게 폭행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가해자 중 한명으로 지목된 김기수가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개그맨 출신 뷰티 크리에이터 김기수가 과거 개그맨 김시덕을 폭행한 가해자로 자신이 지목되자 입장을 밝혔다.


1월 29일 김기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많은 분들이 저에게 해명하라고 했지만 우선 이 논란에 대해 저는 해명할 것이 없다. 제가 해명할 이유도 없고 해명할 가치도 없기 때문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기수는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 하나 말씀드려야 한다면 저희 KBS 개그맨 16기 동기들은 누구보다도 사이가 좋았다는 것이다. 또한 저는 누구를 밟고 성공해야 된다는 생각은 한번도 가진 적 없고, 또 그렇게 살아왔다고만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김기수는 늦게라도 글을 올리는 이유에 대해 "이 공간은 제 영상을 봐주시는 팬분들과 시청자분들이 함께 만들어 나아가고 소통하는 공간이다. 추측성 비방과 악플은 저를 포함한 제 주변 사람들과 저를 좋아해주시고 아껴주시는 팬분들에게도 너무 큰 상처가 된다. 더 이상 그분들께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0000887446_004_20210129154707132.jpg


앞서 김시덕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과거 선배들과의 회식 자리가 끝난 후 동기 형 A씨의 집합으로 뺨을 맞았다"고 폭로했다. 


또 그는 "A씨가 '개그콘서트' PD로부터 새 코너를 짜서 검사받으란 내용을 전달하지 않고 혼자 검사를 받아서 '개콘'에 가장 먼저 입성했다. 심지어 이후에도 손찌검을 하기에 버릇을 고치기 위해 나도 맞자마자 손찌검을 해 이후 폭행이 없어졌다"고 주장했다.


김시덕에 따르면 KBS 16기 공채 개그맨 중 김인석, 정명훈, 허태희는 같이 맞았던 동료이며 이재훈에게는 암묵적 동의를 받았다. 


이에 네티즌은  KBS 16기 공채 개그맨 중 언급되지 않은 사람이 김영삼과 김기수라며 김기수를 가해자로 지목했다.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현재 치과의사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김영삼이 댓글을 통해 김기수를 옹호했다. 김영삼은 김기수의 유튜브 채널에 "힘내라. 시간 지나면 다 밝혀지겠지"라면서 "사람들이 잘 알지도 못하고 막 댓글 다는 게 그래서 용기 한번 내봤다"고 김기수에게 응원이 말을 전하며, 김시덕의 폭로를 우회적으로 반박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