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고 이건희 삼성회장 49재…홍라희·이재용 등 직계가족만 참석

이재용, 현대차 팰리세이드 몰고 자녀와 참석

2020-12-12 20:14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고 이건희 삼성회장의 49재가 서울 은평구 진관사에서 엄수됐다. 7번째이자 마지막 7재인 이건희 회장의 49재엔 홍라희 전 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직계가족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

NISI20201028_0016830337.jpg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49재가 12월 12일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자녀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직계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서울 은평구 진관사에서 엄수됐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남편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은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비공개로 49재를 지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아들, 딸과 함께 장례식 때와 마찬가지로 현대차 팰리세이드를 타고 진관사에 도착했다. 차량에서 내린 이 부회장은 사찰 관계자와 인사를 나눴다. 이부진 사장, 이서현 김재열 부부도 자녀와 동행했다. 49재엔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도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49재는 약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참석자들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재를 마친 뒤 식사를 하고 헤어졌다. 

 

유족은 이건희 회장이 지난 10월 25일 별세한 후 매주 진관사에서 재를 올렸고, 이날 7번째이자 마지막 재를 진행하며 제례를 공식적으로 마무리했다. 

 

NISI20201028_0016830616.jpg

 

NISI20201025_0016819326.jpg

진관사는? 이건희 회장 장인·장모·형 등 친족 위패 봉안 

이건희 회장의 49재가 진행된 진관사는 불교 종단 조계종 소속 사찰로, 170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천년고찰이다. 진관사 내 이건희 회장의 위패 옆에는 장인·장모이자 홍라희 전 관장의 부모인 홍진기 전 내무부 장관과 김윤남 여사, 형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 등 친족들의 위패가 봉안된 것으로 전해진다.  

재계에 따르면, 홍라희 여사가 불교와 인연이 깊어 불교식으로 의식을 치렀다. 홍 여사는 이건희 회장이 병상에 있고,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수감 중이던 2017년 7월 조계종 소속 부산 해운정사에서 집안의 안녕을 비는 수륙재를 지내기도 했다. 

 

이건희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후 6년간 병상에 있다 지난 10월 25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78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