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감독·작가가 소개하는 드라마 <철인왕후>는?

2020-12-02 13:40

취재 : 이근하 기자  |  사진(제공) : tvN<철인왕후>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퓨전 사극 코미디 드라마 <철인왕후>가 12일 첫 방송된다. 윤성식 감독과 박계옥 작가, 최아일 작가의 합이 이번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세 사람이 방영에 앞서 작품을 소개했다.


다운로드 (15).jpg

<철인왕후>는 불의의 사고로 남성의 영혼이 깃든 중전 ‘김소용’(배우 신혜선), 두 얼굴의 임금 ‘철종’(배우 김정현) 사이 벌어지는 스캔들을 그린다. 여기에 드라마 <화랑>, <왕의 얼굴>, <각시탈>의 윤성식 감독과 <닥터 프리즈너>의 박계옥 작가, 영화 <6년째 연애중>의 최아일 작가의 내공이 더해진다.

 

박계옥 작가는 “그동안 ‘영혼체인지’ 설정은 많았지만 성별, 시대, 캐릭터가 한꺼번에 바뀌는 경우는 많지 않았다”며 “성별을 뛰어넘는 ‘사람 대 사람’으로서의 이해와 존중, 연대에 대한 이야기”라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최아일 작가는 “금기와 틀, 편견 속에서 우리는 어떻게 뛰어놀 것인가에 집중했다”면서 “시대와 장소, 지위에 갇힌 캐릭터들이 그들만의 리그인 ‘궁’에서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내고 상황을 극복하려는 캐릭터들의 모습을 그렸다”고 말했다.

 

“디테일한 신혜선, 변화무쌍한 김정현”

청와대 셰프의 영혼이 중전의 몸에 들어간 만큼, 요리를 매개로 한 다양한 에피소드도 볼거리다. 윤성식 감독은 “대본을 처음 접했을 때 워낙 이해하기 쉽고 재밌었다”며 <철인왕후>의 매력으로 맛깔스러운 대사를 꼽았다. 

 

윤 감독은 “시청자들이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웃음을 지을 수 있게 노력했다. 코미디의 특성상 오버액션이 불가피하지만 모든 웃음이 개연성에서 나온다는 생각으로 리얼리티, 비주얼을 구현하는 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신혜선과 김정현의 극 중 시너지는 단연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김소용’은 다양한 상황과 감정을 깊이 있게 표현하면서도 코미디를 주도해야 한다. ‘철종’도 코미디 뿐 아니라 어린시절 트라우마를 보여줘야 하는 인물이다. 윤 감독은 “그 어려운 캐릭터들을 120% 소화해준 신혜선, 김정현 배우의 열연 덕분에 업그레이드된 매력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어떤 상황에서도 몸 사리지 않고, 열정적으로 임해준 두 배우에게 진심으로 고맙다”고 전했다.

 

두 작가도 배우들에게 아낌없는 신뢰를 드러냈다. 이들은 “사소한 눈짓 하나만으로 모두를 빵 터뜨리는 신혜선 배우의 디테일한 노력은 완벽 그 이상의 ‘김소용’을 완성했다”며 “김정현 배우는 날카로움과 코미디를 단 일 초 만에 오갈 수 있는 변화무쌍함을 가졌다”고 평가했다.

 

끝으로 윤성식 감독은 “유쾌하고 쉬운 코미디 드라마다. 편히 즐기시고 많이 웃으시길 바란다”며 시청을 당부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lifecanvas 응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