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사회 거리두기 격상 검토…“29일 결정 전망”

2020-11-27 17:02

취재 : 이근하 기자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국내 코로나 바이러스 일일 신규 확진자가 연일 500명을 넘기면서 ‘3차 유행’이 본격화 되고 있다. 정부는 오는 29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처를 내놓을 전망이다.


다운로드.jpg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수도권과 각 권역의 거리두기 조치를 더 강화할 필요성과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며 “일요일 중대본에서 최종 결정을 염두에 두고 지자체와 각계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69명으로 전날(583명)에 이어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통계로만 보면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이 한창이던 3월 초 수준으로 되돌아간 수준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환자 발생이 늘어 지난 일주일간 호남권 32명, 경남권 32명, 충청권 24명 등 1.5단계 기준을 초과하는 권역이 증가하고 있다. 때문에 권역별 거리두기 단계 시행 대신 전국 거리두기 격상을 포함한 강력한 방역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현재 수도권에는 지난 24일부터 거리두기 2단계, 호남권과 강원권 일부 지역에는 1.5단계가 각각 시행 중이다.


2.5단계로 격상된다면 2단계에서 조치한 집합금지, 인원 제한 대상 분야가 더욱 넓게 적용된다. 우선 문을 닫아야 하는 곳이 늘어난다. 2단계 적용 시 밤 9시부터 문을 닫는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은 운영이 아예 금지된다. 영화관과 PC방은 밤 9시부터 운영할 수 없다. 식당과 카페는 2단계와 마찬가지로 포장·배달(식당은 9시 이후) 등 조치를 유지한다.

 

결혼식·장례식 인원은 50명 미만으로 제한되며 스포츠 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학원, 독서실·스터디카페, 놀이공원·워터파크, 상점·마트·백화점 등도 밤 9시 이후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전국 2단계 적용 시 영업시설 203만 곳 타격”

NISI20201126_0016928810.jpg

방역당국은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로 영업에 차질을 빚게 되는 시설이 91만개 정도이며 2단계가 전국 확대되면 약 203만 개의 영업시설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손 반장은 “현재 1.5단계 기준에도 해당하지 않는 권역들이 존재한다”면서 “전국적인 동일 조치로서 규제를 내릴지, 말지에 대해 지자체와 전문가의 의견 수렴이 필요한 부분이 있어 여러 의견을 듣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들의 자발적인 방역 협조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손 반장은 “단계 격상에 따른 국민 공감을 함께 고려하지 않은 채 시급하게 단계를 계속 올려서 설사 3단계 조치를 한다고 하더라도 소상공인, 영세 자영업자들이 반발해 따라주지 않는다면 격상의 의미와 효과가 없어진다”고 말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