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부디 편히 쉴 수 있게"…윤지오 사망설, 알고 보니 계정 해킹

2020-11-24 12:05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로 나섰다가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고발 당한 배우 윤지오가 사망설에 휩싸였다.

고(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후원금 사기 의혹 등을 받는 배우 윤지오가 사망설에 휩싸였다. 


24일 오전 윤지오의 SNS에는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용도 사용없는 계좌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고도 적혀있었다.

해당 게시물이 각종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퍼져나가면서 윤지오의 사망설이 제기됐다.

 

commonGANNBGXC.jpg


그러나 '윤지오 지인'이라고 밝힌 일부 네티즌이 "SNS 계정을 해킹 당했고, 무사하다" 등의 글을 올리면서 해당 글의 진위 여부가 또 다른 논란이 됐다. 


이에 윤지오가 설립한 시민단체 사무총장 김상민씨는 "윤 씨 어머니와 연락한 결과 'SNS가 해킹당했고, 신변에는 이상이 없다'는 답을 받았다"고 YTN에 말했다.

 

현재 윤지오의 SNS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고 장자연 사건의 증인을 자처했다가 후원금 횡령 등의 의혹에 휩싸인 윤지오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후원금 사기 등 여러 혐의로 고소·고발됐다. 지난해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한 뒤 귀국하지 않고 있다. 

 

법무부는 이와 관련 "인터폴 적색수배 등 관련 절차를 조치했고, 캐나다 등과 형사사법공조 시스템을 활용해 신병 확보 절차 진행 중"이라며 "외교부에도 여권 무효화 조치를 요청해 절차가 완료됐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윤지오는 지난 9월 자신이 인터폴 적색수배 중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 범죄 기록 자료로 추정되는 서류와 함께 "캐나다 당국으로부터 나에 대한 체포영장이 없다는 것을 확인받았다"는 글을 게재했다. 또 SNS에 생일파티 영상을 올리는 등 꾸준히 근황을 공개해 왔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