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홍진영, 석사 논문 표절 의혹 심경 "답답하고 속상…학위 반납하겠다"

2020-11-06 21:13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석사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부인하는 입장은 확고했지만, 모든 석·박사 학위를 반납하겠다는 결정을 밝혔다. 앞서 이날 조선대 전 교수는 홍진영의 논문이 가짜라고 양심 선언했다.

NISI20171121_0013581772.jpg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조선대학교 석사 논문 표절 의혹에 "답답하고 속상하지만, 학위를 반납하겠다"는 심경을 밝혔다. 홍진영은 11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그녀는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를 올려 죄송합니다. 지난 10여년을 땀과 눈물을 쏟으며 열심히 살았지만 이런 구설에 오르니 저 또한 속상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당시 문제없이 통과됐던 부분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 %라는 수치로 판가름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이라며 표절 의혹에 대해선 부인했지만, "이유 불문하고 이런 논란에 휘말린 제 모습을 보니 한없이 슬픕니다. 저는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반납하겠습니다. 그게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인 것 같습니다"라고 입장을 정했다. 

홍진영은 "이 모든 게 다 저의 불찰이고 잘못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홍진영의 학위 반납 결심에 팬들은 "아닌 건 아니라고 하고 밝혀야지, 어렵게 딴 학위를 왜 반납하느냐"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다음은 홍진영 심경글 전문. 

안녕하세요. 홍진영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를 올려 죄송합니다. 지난 10여년을 땀과 눈물을 쏟으며 열심히 살았지만 이런 구설에 오르니 저 또한 속상합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는 2009년 대학원 석사학위 논문을 취득했습니다. 시간을 쪼개 지도 교수님과 상의하며 최선을 다해 논문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문제없이 통과되었던 부분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라는 수치로 판가름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 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입니다. 이 또한 제가 책임져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생각하니 제게 어울리지 않는 옷이었습니다. 과한 욕심을 부린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이유 불문하고 이런 논란에 휘말린 제 모습을 보니 한없이 슬픕니다. 그리고 지난 날을 돌아보며 제가 또 다른 욕심을 부린 건 없었나 반성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부족했습니다. 저는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반납하겠습니다. 그게 제가 할수있는 최선의 방법인거같습니다. 이 모든 게 다 저의 불찰이고 잘못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NISI20180830_0014419418.jpg

홍진영 석사 논문 표절 의혹→소속사 반박→조선대 전 교수 양심선언 등장

지난 11월 5일 한 매체는 공익제보자를 통해 홍진영의 조선대 무역학과 석사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가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 검사 결과 표절률 74%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또 학위 논문 관련 '부모 찬스'를 언급하며 "홍 씨의 부친인 홍금우 씨가 조선대학교 교수라는 사실이 더해지면서 의혹이 불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홍진영 소속사 IMH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논문의 심사를 맡았던 교수의 의견은 인용해 "시기적 오류가 있는 검증 방법이며, 논문은 홍진영의 창작물로서 타 논문을 표절할 일이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또 "당시엔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등 주석을 많이 다는 것이 추세였고, 많은 인용이 있어야 논문 심사 통과를 할 수 있었던 시기"라며 홍진영의 논문에서 기존 논문과 동일한 문장이 다수 발견된 이유를 설명했다. '카피킬러'가 2015년부터 대학에서 의무적으로 사용됐다는 점도 언급, "이 시스템이 없었던 2009년 심사된 논문을 검사하면 표절률이 높게 나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런 가운데, "홍진영의 석사 논문과 박사 논문 모두 가짜"라고 주장하는 조선대 무역학과 전 교수의 양심선언이 등장했다. 전 교수 A씨는 홍진영의 논문 표절 의혹을 보도한 매체에 "(홍진영의 석사 논문 표절률은) 75%가 아니라 99.9%다. 홍 씨의 학부와 석사, 박사까지 모든 과정의 학점을 준 경험에 비춰봤을 때, 해당 논문들은 모두 거짓이라고 증언할 수 있다. 홍 씨의 부친이 같은 학교 교수라 입김이 작용했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씨의 모든 논문은 승인되면 안 된다고 생각했지만, 결과적으로 심사를 통과했다. 지금이라도 사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