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거리두기 ‘2단계’로…카페·헬스장 등 이용제한 해제

2020-09-13 17:58

취재 : 이근하 기자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수도권에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2단계로 하향 조정된다. 정부는 14일부터 27일까지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를 실시한다.

NISI20200913_0016672519.jpg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최근 상황과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앞으로 2주간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아직 하루 확진자가 두자릿 수로 줄지 않고, 4명중 1명 꼴로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그동안의 방역강화 효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도 “추석부터 한글날이 포함된 연휴 기간이 하반기 코로나19 방역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라며 “정부는 9월 28일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하고 전국적으로 강력한 방역 강화조치를 미리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프랜차이즈 카페 매장 내 취식 가능

 

정부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3일까지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을 한층 강화해왔다.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 제과점 등에 대해 저녁 9시 이후 집합을 제한하고 포장·배달만 허용하는 방식으로,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에 대해서는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매장 내 음식 섭취를 금지하고 포장·배달만 가능하도록 했다. 

 

또 헬스장, 당구장, 골프 연습장 등 실내체육시설은 운영이 중단됐다. 이러한 조치는 2단계 조정에 따라 해제될 예정이다.

 

정 총리는 코로나 후유증 관리 방안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되어도 상당수가 확진자라는 사회적 주홍글씨로 인한 심적 부담을 호소한다”며 “비난과 혐오로는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결코 승리할 수 없다.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격려와 지지”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lifecanvas 응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