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박은영, 유산 아픔→결혼 1년 만에 임신 "태명은 엉또"

2020-09-07 11:48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TV조선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전 아나운서 박은영이 결혼 1년 만에 엄마가 된다.

박은영, 김형우 부부가 임신 5개월 차에 접어든 행복한 소식을 최초로 공개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TV CHOSUN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14회에서는 박은영과 남편 김형우가 결혼 1년 만에 첫아이를 갖게 된 모습이 그려진다.

 

임신 5개월 차라고 고백한 부부는 아이의 태명, 과거 유산의 아픔, 현재 아이의 상태까지 임신 성공기의 모든 것을 처음으로 밝힌다.
 
지난주 ‘아내의 맛’에 첫 등장한 박은영, 김형우 부부는 톡톡 튀는 ‘신혼의 맛’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실시간 검색을 장악했던 상황. 박은영이 꽃꽂이부터 요리, 청소 등 뛰어난 살림 실력을 선보인 가운데, 3살 연하 사업가 남편 김형우는 멍뭉미 넘치는 반전 매력을 뿜어내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무엇보다 은우 부부가 달달한 ‘신혼의 맛’에 이어 좌충우돌 ‘엄마의 맛’을 예고, 스튜디오의 ‘아맛팸’들을 놀라게 했다. 아침 식사 도중 급격히 표정이 어두워지던 박은영이 입맛도, 기운도 뚝 떨어진 상태를 보이더니, 급기야 갑작스럽게 복통을 호소해 걱정을 안겼던 것. 이후 은우 부부는 산부인과를 향하는 모습으로 의문을 드리웠다.
 
이후 박은영은 현재 임신 5개월 차에 접어든, 엄마가 됐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 현장을 들썩였다. 특히 박은영이 유산의 아픔으로 인해 그동안 어디서도 임신 사실을 공개하지 못했다는 사연이 드러나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터. 또한 능청스러움의 끝판왕인 남편 김형우도 산부인과에서는 덜덜 떠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은우 부부는 태명이 ‘엉또’인 첫 아이에 대해 제주도에 있는 ‘이것’의 기를 받아 바로 아이를 갖게 됐다고 전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과연 은우 부부에게 축복을 안겨다 준 ‘이것’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재 39세로 노산 판정을 받은 박은영은 늦깎이 엄마답게 산부인과 의사에게 질문을 쏟아냈고, 산부인과 의사는 노산 임산부가 걱정하는 임신에 대한 정보를 낱낱이 전해 박은영을 안심시켰다는 전언이다.

 

‘아내의 맛’ 114회는 오는 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 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0907방탄썸네일_400.jpg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