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문재인 정부 장관들의 부동산은? 강경화‧박영선‧최기영 3채, 추미애 2채

2020-09-01 18:56

글 : 장가현 기자  |  사진(제공) : 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장관 35명 중 올해 재산을 신고한 18명 가운데 9명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의 재산은 2018년과 비교했을 때 10억 9000만 원에서 19억 2000만 원으로 77%가량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문재인 정부의 전현직 장관 35명 가운데 올해 재산을 신고한 18명의 절반이 2주택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로 드러났다. 경제적의실천시민연합은 91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문재인 정부 전현직 장관 보유 부동산 분석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이 밝혔다.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전현직 장관 35명의 재산을 분석한 결과 평균재산은 약 45%, 부동산 재산은 약 77%가 올랐다수도권에 보유한 주택이 많고 다주택자도 50%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재산신고 18명 중 절반이 다주택자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지난 3년 동안 청와대 인사 추천과 검증, 국회 인사 청문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 전현직 장관 35명이 신고한 부동산 재산을 분석했다. 그 결과 2018년 부동산을 신고한 장관 17명 중 7, 201917명 중 6, 올해 18명 중 9명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올해 주택 3채를 보유한 장관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강경화 외교통상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고 2채를 보유한 장관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문성혁 해안수산부 장관,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진영 행전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이다.

 

최기영 장관, 이정옥 장관, 강경화 장관 등 일부는 주택을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경우 2018년에는 본인과 배우자 명의 주택이 2채였으나 올해는 1채로 줄었다.

 

NISI20200901_0016632503.jpg

 

올해 재산을 신고한 18명의 장관 중 본인이나 배우자 명의로 된 주택은 총 30채로 이중 약 83.3%25채가 수도권에 편중되어 있었다. 전체 부동산 가액 2177000만 원 중 수도권 부동산의 비중은 1881000만 원에 달했다.

 

부동산 재산 1위 최기영 장관, 73억 3000만 원 보유

올해 재산을 신고한 18명 중 부동산 재산이 가장 많은 이는 최기영 장관으로 733000만 원, 그 다음을 진영 장관(427000만 원), 박영선 장관(329000만 원), 강경화 장관(273000만 원), 이정옥 장관(189000만 원) 순이었다.

 

현직 장관 35명이 재직당시 신고한 1인당 평균 재산액은 2018179000만 원이었으나 올해는 259000만원으로 약 44.8%가 증가했다. 부동산 재산은 2018109000만 원에서 2020192000만 원으로 77.1% 늘었다.

 

문재인 정부 장관들의 주택보유 현황은 현재 청와대 비서관은 인사키워드로 꼽히는 다주택정리와 상반되는 모습이라 눈길을 끈다. 문재인 대통령이 831일 임명한 국정홍보, 정무, 청년, 기후환경, 안보전력, 평화기획 비서관 등 6명은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 등을 비롯해 다주택자들이 모두 청와대를 떠난 후 채운 인사들이다. 9월부터 청와대 비서관 중에 다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한명도 없다.

 

경실련은 전현직 장관들의 부동산 보유현황이 현 정부의 부동산 기조와 맞지 않은 상황을 꼬집었다. 윤 사무총장은 국회와 청와대가 했던 인사검증이나 청문회는 무슨 기능을 한 것인지 모르겠다“(다주택을 보유한)장관들 때문에 현 정부가 발표하는 부동산 정책들이 실패할 수 밖에 없고 시민들 역시 정부의 말을 믿지 못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