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김학래 외도·도박→임미숙 공황장애, 30년 속앓이 눈물

2020-08-31 11:09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JTBC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개그우먼 임미숙이 신혼 때부터 공황장애를 앓았다고 고백하며 김학래를 원망했다.

개그우먼 임미숙이 남편으로 인해 망가진 자신의 아픔을 털어놨다.


8월 3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개그맨 2호 부부 임미숙, 김학래 부부의 일상이 최초 공개됐다.


임미숙은 김학래의 과거 외도와 도박에 대해 언급했다. 임미숙은 아침에 신문을 챙겨보고 샐러드를 챙겨먹는 김학래를 보며 "참 뭐든지 성실하다. 바람피우는 것도 성실하고, 도박도 성실하고, 성실의 왕자"라고 비꼬았다.


뒤이어 집에 돌아온 임미숙은 가게에 자신의 휴대폰을 두고 온 것을 알고 김학래의 휴대폰으로 대신 전화를 하려 했다. 임미숙은 김학래의  휴대폰을 빌리려했지만 김학래는 끝까지 자신의 휴대폰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아 이 과정에서 다툼이 불거졌다.


트라우마에 사로잡힌 임미숙은 "(남편은) 개인 프라이버시를 따지는데 나도 처음에는 관심이 없었다. 이 사람이 사건이 있기 전에는 관심이 없었는데, 사건 이후부터는 휴대폰이 궁금해지는 거다"라며 "얼마 전에 김학래의 휴대폰에서 '오빠, 나 명품 하나 사줘'라는 메시지를 봤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뭐든지 비밀 없이 한다 각서까지 써놓고 왜 공유를 안 하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속상함이 폭발한 임미숙은 그가 썼던 각서들을 다 가져와 '비밀번호를 알려준다'라는 내용을 찾아냈다.


202008301903466110_4_20200831060149479.jpg


"김학래 도박·바람, 신혼 초부터 공황장애 앓아"

이날 임미숙은 과거 김학래의 도박 및 바람 때문에 공황장애가 생긴 사실을 털어놓으며 눈물 흘리기도 했다. 임미숙은 "공황장애가 생겨서 해외 여행도 30년간 못갔다. 비행기를 못타서. 내가 이 병 걸렸을 때 자기한테 얘기도 못했다. 매일 도박하고 매일 바람피고 그러니까. 10년동안 사람들이 왜 그렇게 아프냐 그래도 자기는 알지도 못하더라"라면서 김학래를 향한 원망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이를 본 박미선과 팽현숙도 눈물을 훔쳤다.


또 임미숙은 자신이 현재 명랑하게 살아가는 이유가 "살기 위해서"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