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김호중, 불법 도박 인정 "금액 떠나 죄송, 성실하게 살겠다"

2020-08-19 10:18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트바로티' 김호중이 과거 불법 도박 사실을 빠르게 인정하고 사과했다.

최근 김호중의 전 매니저가 운영하는 팬카페에서 김호중이 과거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18일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김호중이 스포츠토토를 한 것이 사실이다. 처음에 편의점을 통해 (합법적인) 스포츠토토를 시작했다. 그러다 전 매니저 권 모씨의 지인 차 모씨의 소개로 불법 사이트를 알게 돼 그가 가지고 있는 아이디로 3~5만 원 정도 여러 차례 배팅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처음에는 불법인 걸 몰랐고, 이후 알면서도 몇 차례 더한 것은 맞다"면서 "금액을 떠나 잘못을 인정한다.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고 팬들을 위해 앞으로 더 성실히 살겠다"고 덧붙였다.


김호중 "잘못 인정…머리숙여 사과"
19일 김호중도 "어떠한 이유에서든 제가 한 행동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머리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자신의 팬카페에 글을 남겼다.

 

그는 "저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상처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전에 제가 한 잘못에 대해 스스로 인정하고 추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은 저를 사랑해주고 아껴주시는 팬분들이 있는 만큼, 더욱더 성실하게 노력하며 살겠다"고 약속했다.

 

아래는 김호중이 팬카페에 올린 글의 전문이다.

 

아리스 분들에게 너무 죄송합니다.

어떠한 이유에서든 제가 한 행동에 대해서 잘못을 인정하고 머리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상처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전에 제가 한 잘못에 대해 스스로 인정하고 추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입니다. 지금은 저를 사랑해주고 아껴주시는 팬분들이 있는 만큼, 더욱더 성실하게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
이마트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