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정기구독 이벤트
예스24교보문고알라딘인터파크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사랑의콜센타' 임영웅X이해리, 역대급 소름돋는 듀엣 성사

2020-07-30 18:28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TV조선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사랑의 콜센타'가 임영웅과 이해리의 역대급 소름돋는 듀엣을 성사시켰다. 이밖에 영탁과 인연이 있는 여신6 멤버는 누구일지, 보컬 여신 대전의 우승팀은 어느쪽일지도 궁금증을 유발한다.

h.jpg

h2.jpg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이 다비치 이해리와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역대급 듀엣'을 성사시킨다. 

 

7월 30일 밤 10시 방송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18회 '보컬 여신 대전' 특집에서는 임영웅과 이해리가 '이제 나만 믿어요'를 듀엣곡으로 재탄생시킨데 이어 영탁이 여신6 한 멤버와 숨겨진 인연을 고백해 대결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TOP6 임영웅과 여신6 이해리가 '사랑의 콜센타' 신청자와 시청자들을 위해 '이제 나만 믿어요'를 듀엣으로 준비한 가운데, 감성 장인 임영웅과 파워풀한 가창력 이해리가 하모니를 이루면서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특별한 무대가 펼쳐졌다. 임영웅이 솔로로 부르던 ‘이제 나만 믿어요’와는 180도 다른 감동이 전달된 것. 두 사람의 폭발적인 무대를 지켜본 TOP6와 여신6는 "소름 돋았다" "진짜 멋있다"며 "임영웅" "이해리" 이름을 연신 연호했다. 임영웅과 이해리가 감동과 소름을 동시에 유발시킨, 듀엣곡으로 재탄생된 ‘이제 나만 믿어요’는 어떤 무대가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tak.jpg

영탁과 특별한 인연 있는 여신6는 누구? 

특히 영탁이 여신6 한 멤버와 각별한 인연을 밝히면서 현장을 놀라게 했다. 영탁이 "저 기억 안 나세요?"라고 여신6 한 멤버를 향해 질문을 던진 후 "여신6 한 멤버와 인연이 있다"며 뜻깊은 만남을 공개한 것. "예전에 이 분 노래에 가이드로 참여했다"고 운을 뗀 영탁은 "심지어 디렉팅도 했고, 내가 가이드로 부른 가사가 실제 곡에 반영됐다"라며 고백해 환호를 불러일으켰다. 

 

더욱이 오랜 시간이 흘러 ‘사랑의 콜센타’ 무대에서 1대 1 대결 상대로 만난 영탁과 여신6 멤버는 모두 자신의 가창력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노래를 선곡했고, 공교롭게도 두 사람이 고른 노래가 같은 가수의 노래임이 드러나면서 놀라운 인연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과연 영탁과 진한 인연을 가진 여신6 멤버는 누구일지, 뜨거운 승부를 겨룰 두 사람의 사연과 무대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chan.jpg

이찬원, 1대1 대결 선곡에 여신6 눈물샘 

이어 이날 녹화에서 이찬원은 1대1 대결 무대에서 선보일 특별한 선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찬원은 “팬분이 들려준 사연 때문에 이 곡을 선곡했다”며 팬이 보내준 사연과 함께 절절한 무대를 꾸몄다. 이찬원의 진심어린 마음과 목소리가 담긴 무대에 여신6의 눈물샘 버튼이 작동되면서, 스튜디오 전체를 울컥하게 만들었던 것. 이찬원이 선곡한 노래와 무대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bak.jpg

여신6 팀장 백지영, 넘치는 승부욕에 팽팽 

그런가 하면 여신6에서 팀장을 맡은 백지영은 넘치는 승부욕으로 녹화 중 신발을 벗어 던지기까지 하는, 열혈 응원을 펼쳐 현장을 달아오르게 했다. “승부에 연연하지 않는다” “져도 된다”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던 초반과는 달리, 대결이 진행될수록 마스터인 노래방 기계의 성향을 분석하고, 경우의 수를 하나씩 따지는 등 승부에 몰입했던 것. TOP6와 여신6가 1점 차이로 계속 승부가 뒤집히는, 엎치락뒤치락 한 치의 양보도 없는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면서, ‘보컬 여신 대전’ 1라운드 승리는 어느 팀이 거머쥘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TOP6와 여신6는 폭발하는 가창력과 흥삘로 어디서도 절대 볼 수 없는, 트롯과 소울의 역대급 대결을 성사시켰다”며 “불꽃 튀는 두 팀의 신경전과 노래 대결, 시청자들을 위한 스페셜 무대까지 묵은 체증을 확 날려줄 18회분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여성조선 LIVE'에서 트롯맨들의 다양한 동영상을 만날 수 있습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하면 <여성조선> 유튜브 채널로 이동합니다.

임영웅 왜인기많냐.jpg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