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유튜버 갑수목장, 동물학대 논란…반려묘 입양한 유승호 분노

2020-05-09 12:09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유튜브 캡처, 갑수목장 SNS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유튜버 갑수목장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갑수목장 측은 "너무 당황스럽다"며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부분은 법적 조치를 비롯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갑수목장에게 반려묘를 입양한 배우 유승호는 "돈벌이 수단으로 생각하지 말아 달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ka3.jpg


천사표 수의대생 유튜버로 구독자수 50만 명을 보유한 갑수목장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5월 7일 오후 '갑수목장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갑수목장이 고양이 등 동물을 학대하는 정황이 담긴 폭로 영상이 게재됐다.
 
갑수목장은 그간 자신이 동물을 구조했다고 했지만, 폭로 내용에 따르면, 상당수 펫숍에서 구매했고, 콘텐츠를 위해 일부러 굶기는 등 학대 행위를 했다고. 또 갑수목장이 구독자들을 비하하고 돈줄로 여기는 발언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폭로에 나선 이들은 갑수목장과 같은 수의대생으로 알려졌다. 폭로 영상을 게재한 채널 관리자는 "관계자와 목격자가 위험을 무릅쓰고 미래의 피해자들을 막기 위해 용기를 내줬다"며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저희들 모두 양심을 걸고 '진실'을 말했다"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내용은 채널A 단독 보도를 통해서도 알려졌다. 경찰은 갑수목장 운영자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갑수목장 측은 자신의 채널을 통해 "학대, 방치 등의 단어가 저의 실루엣과 함께 편집됐다는 사실이 너무나 당황스러웠다. 경황이 많이 없지만 차분히 정리해서 영상으로 설명드리겠다"며 "보도 자체가 악의적인 편집이지만 그동안 저를 믿어와 주신 분들께서는 너무 놀라지 마시고 기다려 주시면 감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부분은 법적 조치를 비롯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ka.jpg

 

ka2.jpg


갑수목장에 반려묘 입양한 유승호 "돈벌이 수단으로 생각하지 말라" 분노 

갑수목장이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에게 반려묘를 입양한 유승호는 5월 8일 SNS를 통해  "많은 분이 걱정하셔서 고민 끝에 올린다. 심바와 가을이는 잘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유승호에 따르면, 심바와 가을이는 갑수목장에게 입양한 고미와 도리로, 폭로 영상에서 갑수목장이 고미와 도리에 대해 "비인간적인 방법이지만, 밥을 굶기니 일을 하네. 하루 안 보니까 일하나다. 일부러라도 어디 다녀와야 겠어"라고 했다는 주장이 담겨 걱정을 자아냈다.

유승호는 "둘 다 잘 먹고 잘 싸고 잘 놀고 잘 지낸다"며 "가을이는 복막염까지 잘 이겨내줬고, 동물은 평생사랑만 해줘도 부족하다. 제발 돈벌이 수단으로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목소리를 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