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 학폭 피해자에 반말 사과로 빈축

2020-04-24 20:14

글 : 이태연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MBC, 온라인 커뮤니티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원일 셰프의 예비신부인 김유진 PD가 '학폭' 피해자에게 사과를 했으나, 반말 사과를 해 빈축을 사고 있다. 피해자는 용서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4.jpg


이원일 셰프의 예비신부인 김유진 PD가 이번엔 '반말 사과'로 빈축을 사고 있다. 김유진 PD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글쓴이 A씨는 이에 사과는 받았지만 용서하지 않을 생각임을 밝혔다. 

김유진 PD의 학폭을 처음 폭로한 A씨는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명 셰프의 예비신부 집단폭행 사건 공론화 후기'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김유진 PD의 사과를 받았다고 알렸다. 

그는 "이 글이 마지막이 되길 바란다"며 "오늘 오후 3시에 김유진 PD에게 페이스북을 통해 처음으로 연락을 받았다"는 글과 함께 김 PD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했다. 대화에서 김유진 PD는 반말로, A씨는 높임말로 대화를 이어갔다. 

김유진 PD는 연락을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전화로 먼저 사과해야 한다는 생각에 쉽게 연락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또 '사실 여부를 떠나'라는 표현에 대해선 "인정의 여부가 아니라 사과를 가장 먼저 해야 한다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A씨는 "글을 올리지 않았으면 평생 사과하지 않았을 것 아니냐"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진심으로 사과할 마음이 있었으면 1대 1로 연락했을 것 같다. 직접 가해해놓고 사실 여부를 떠난다는 말도 황당하지만, 예비신랑까지 나서서 사실 여부 상관없다며 하는 사과는 피해자로서 굉장히 일방적이고 압박감을 느끼게 했다"라고 짚었다. 

그러자 김유진 PD는 "네가 나로 인해 상처 받았던 모든 것들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할게. 내가 때린 것에 대해서도 사과할게. 그리고 페이스북으로 이전에 반말로 쉽게 인사했던 것도 너무 미안해. 나도 지금 보고 너무 미안해서 반성하고 있어"라고 사과했다. 
 

bbbbbbbbbbbbbbbbbb.jpg


aaaaaaaaaaaaaaaaa.jpg


A씨 "피해자에게 참 불공평한 사회란 생각 들어" 

이후 A씨는 이날 자정이 가까운 시각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의 추가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이원일 셰프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과문에 달린 댓글 중 가해자와 셰프를 '대리 용서'하는 댓글이 수도 없이 달리고 있어 유감스럽다"라며 "'용서'는 관전자가 하는 것이 아니라 저를 포함한 김유진 PD에게 가해를 당한 피해자가 용서한 후 따르는 것임에도 괜찮다는 둥 사과했으니 됐다는 둥 하는 댓글을 보니 아직도 이 사회가 피해자에게는 참 불공평한 사회란 생각이 든다"고 심경글을 올렸다. 

A씨는 이어 "12년간 깊숙이 자리잡힌 상처가 하루 저녁에 아물지 않을 거라는 것을 알고 또 지금 제 마음도 시원한 마음보다는 복잡미묘한 마음이 크기 때문에 여러분의 우려대로 바로 김유진 PD의 사과를 수락하고 용서하지는 않을 생각이다"라며 "조금 더 제 마음이 편해지고, 후련해지면 그때 용서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래도 이번 일을 통해 12년 동안 시종일관 남 눈치를 보고 인간관계에 있어서 틀어짐이 있거나 피해를 받았을 때 항상 제 탓 먼저 했던 성격이 조금이나마 긍정적으로 바뀔 수 있을 것 같아서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거듭 언급했듯이 이 일은 저 혼자만의 일이 아니고 김유진 PD에게 피해를 본 다른 피해자와 또 모든 학교 폭력 피해자들의 일이라고 생각한다. 때문에 김유진 PD가 피해를 밝힌 모든 피해자에게 연락해 사과하는 게, 올바른 선례를 만들, 꼭 필요한 중요한 과정임을 강조하고 싶다"라는 바람을 덧붙였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