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부부의 세계' 결국 최종회까지 '19세' 등급…놓쳐선 안 될 변수

2020-04-23 18:29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JTBC '부부의세계'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당초 6회까지만 19세 시청등급을 발표했던 '부부의 세계'가 결국 마지막회까지 19세 시청등급을 유지한다.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측은 "9회부터 최종회인 16회까지 19세 시청등급으로 방송된다"면서 "전환점을 맞는 2막에서 지선우와 이태오의 심리 싸움이 다시 본격화된다. 완벽하게 달라진 판 위에서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관계 변화, 이들의 대립과 갈등이 한층 내밀하게 펼쳐진다. 등장인물들의 고조되는 갈등을 보다 현실감 있게 담아내기 위해 19세 시청등급을 결정했다"고 4월 23일 밝혔다.

 

그러면서 "기존 방송분에 대해 제기된 우려에 대해서는 겸허히 듣고 남은 제작과정에 숙고하겠다"고 강조하며 "'부부의 세계'를 애청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 드리며, 앞으로도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0000815037_001_20200422091322961.jpg


2막 돌입 '부부의 세계'…놓쳐선 안 될 변수
'부부의 세계'는 이태오(박해준 분)가 성공해 고산으로 돌아온 뒤 지선우(김희애 분)를 압박하면서 폭풍 같은 2막을 열었다.

이태오의 반격에 휘청거렸던 지선우는 과거에도 그렇듯 정면 돌파를 선택했다. 지선우와 이태오는 완벽하게 달라진 관계 구도 속에서 보다 치열한 심리전을 펼친다. 무엇보다 판을 뒤엎을 변수들도 곳곳에 등장하며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사소한 균열도 커다란 변수가 될 수 있는 만큼 관계 구도의 변화도 흥미를 자극하는 대목이다. 들끓는 분노와 증오를 쏟아냈던 지선우와 이태오지만 그러나 감정의 불씨는 미처 다 진화되지 못한 듯, 다시금 불타오르고 있다.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행복, 완벽한 세계를 구축했다고 생각했을 여다경(한소희 분)의 세계에도 '불안'이라는 균열이 찾아들고 있다. 게다가 지선우와 이태오라는 커다란 폭풍을 중심으로 인물들의 관계가 복잡한 실타래처럼 얽혀 판을 흔들고 있다. 부모님의 이혼에 대한 죄책감으로 위태롭게 흔들리는 아들 이준영(전진서 분)부터 지선우에 대한 악감정으로 이태오에게 협력하는 박인규(이학주 분), 그리고 민현서(심은우 분)의 재등장도 예측 불가한 전개를 예고했다.

딸 여다경의 행복을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는 여병규(이경영 분)와 부원장 자리를 탐내는 설명숙(채국희 분)의 행보도 심상치 않다. 여기에 지선우에게 호감을 보이며 이태오의 신경을 자극하는 김윤기(이무생 분)의 존재도 긴장감을 자아낸다.

작은 변수로 인한 폭발력을 예측할 수 없는 '부부의 세계'. 다시 벼랑 끝에서 서로의 목을 겨누기 시작한 지선우와 이태오의 대립이 어떤 결말을 낳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