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이지혜 "아기 심장 뛰지 않아" 둘째 유산 고백…민지영은 두 번째 아픔

2020-03-16 11:19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최근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던 가수 이지혜가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아 유산 사실을 고백했다.

15일 이지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언니'에 영상이 업로드됐다.

먼저 등장한 이지혜의 남편은 병원이라고 밝히며 "전달드릴 사항이 있어 카메라를 켰다. 제 건너편에 아내가 누워있다. 오늘 여기 온 이유는 좋은 얘기는 아니지만, 우리 태희(태명)가 건강하지 않아서 오늘 수술하러 왔다"라고 설명했다.


모습을 드러낸 이지혜는 환자복을 입고 병원 침대에 누워있는 모습이었다. 그는 "좋은 소식으로 알려드리고 싶었는데"라면서 "검사를 몇 번 했는데 아기가 심장이 뛰지 않아서 본의 아니게 이렇게 작별을 할 수 밖에 없게 됐다"고 유산 사실을 알렸다.


그러면서 "우리 구독자들이 정말 건강하게 잘 낳으라고 응원해주시고 축하해주신 거 감사드렸는데 마음이 편하지 않다. 빨리 회복해서 다음 번에 더 건강한 아이를 만날 거라 생각하며 마음을 다 잡았다"고 전했다.

 

이지혜는 이어 "영상 찍어놓은 것들이 사실은 임신 사실을 알고 되게 즐거운 상황에서 찍었던 것들이다. 지금 상황과는 다르겠지만 너무 그렇게 생각하지 말고 편하게 봐달라"고 당부하며 "저는 정말 괜찮다"고 이야기했다.


2017년 세무사 문재완 씨와 결혼, 2018년 첫째 딸 태리 양을 출산했다. 부부는 지난달 2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둘째 아이를 임신했고 오는 10월경 출산 예정이라 밝힌 바 있다.

 

202001091655572872_1_20200109171405425.jpg


민지영, 최근 두 번째 유산 "무너졌다"

배우 민지영, 쇼호스트 김형균 부부는 올해 1월 두 번째 유산 사실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2018년 1월 결혼한 두 사람은 그해 5월, 허니문베이비를 유산한 사실을 고백했다. 이후 다시 소중한 생명을 잉태했지만 또 한 번 아픔을 겪고 말았다.


민지영은 지난 달 9일 "2018년 1월28일 형균씨와 결혼을 하고 선물처럼 찾아와준 허니문베이비를 유산한 후 하루하루 매달 끙끙 마음 졸이며 말로만 듣던 배태기, 임태기의 노예가 되어가던 저는 결국 난임센터에 발을 들이게 됐고 작년 10월말 제 품에 거의 2년만에 어렵게 다시 찾아와준 아기를 결국 또 지켜내지 못했다"며 "너무나 간절했기에 너무나 아팠고 너무나 좌절했고 너무나 무너졌었다"라고 유산 사실을 고백했다.


민지영은 이어 "저희 부부처럼 엄마 아빠가 되기 위해 힘든 시련을 겪고 계시는 부부들을 응원해 드리고 싶어서 조용히 이겨내고 묻어버리려 했던 제 아픔을 숨기지 않기로 했다"고 심경을 밝히며 "천사 같은 우리들의 아가들 품에 안을 때까지 함께 이겨내며 힘내요, 우리"라고 난임 부부들을 응원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