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방송인 쟈니윤, 향년 84세로 별세…한국 토크쇼의 문을 연 큰 별

2020-03-10 18:50

글 : 강현숙 여성조선 온라인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쟈니 윤은 입지전적 방송인이다. 미국에서 무명 시절을 버텨내며 끝내 스타덤에 올랐다. 미국 토크쇼 ‘자니 카슨 투나잇쇼’에 출연해 인기를 얻은 그는, NBC에서 자신의 이름을 건 ‘쟈니윤쇼’를 진행했다. 한국에 돌아와서는 방송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그는 한국 토크쇼의 기원이자, 대부였다. 그가 미국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쓸쓸하게 떠났지만, 그의 족적은 만만치 않다.
사진 뉴시스

코미디언 쟈니윤(윤종승)이 지난 8일 오전 4시(이하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근교 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84세.

 

쟈니윤은 치매 증세로 인해 LA 헌팅턴 요양센터에서 지내던 중, 지난 4일 혈압 저하 등으로 LA 알함브라 메디컬 센터에 입원했으나 끝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간소하게 치러지며,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시신은 캘리포니아대학 어바인 메디컬센터에 기증된다.

 

쟈니윤은 1936년 충북 음성에서 태어났다. 1959년부터 방송 MC 생활을 하다 1962년 해군 유학생 신분으로 미국으로 건너가 오하이오 웨슬리안 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했다.

 

이후 뉴욕에서 무명 코미디언 생활을 했고, 1977년 미국 토크쇼 ‘자니 카슨 투나잇쇼’에 출연하며 인기를 누렸다. 그는 이어 미국에서 영화배우 겸 코미디언으로 유명해 졌다. 특히 이 ‘자니카슨 투나잇쇼’에 동양인 최초로 출연해 인상깊은 스탠드업 코미디를 선보였고 이후 34회나 출연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쟈니 윤은 NBC ‘쟈니윤쇼’를 진행할 정도로 큰 사랑을 받았다.

한국에 돌아와서 ‘토크쇼’의 신기원을 열면서 인기를 누렸다. 1989년 개국한 SBS에서 미국식 토크쇼 형식을 처음 도입한 ‘쟈니윤쇼’로 미국에서의 인기를 이어갔다.

 

이후 미국으로 다시 돌아간 자니윤은 2014년 박근혜 정부 때 한국관광공사 감사로 임명돼 활동하다 2016년 임기 종료를 앞두고 뇌출혈로 입원했고 다시 미국에 건너가 치료와 요양 생활을 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