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봉준호,<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오늘 밤 취할 준비"

2020-02-10 14:18

글 : 신나라 여성조선 온라인팀  |  사진(제공) : 뉴시스, 연합뉴스, 네이버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봉준호 감독이 한국 영화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무려 4관왕을 차지하는 낭보를 전하며 세계적인 감독 반열에 올랐다.

2월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각본상에 이어 취고의 영예인 작품상까지 휩쓸었다.

 

각본상을 수상하며 기분좋은 시상식 포문을 연 봉 감독은 무대에 올라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굉장히 외롭고 고독한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 상이다"라고 감격스러워했다. 그는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제 아내에게 감사하고 제 대사를 멋지게 화면에 옮겨준 배우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함께 무대에 오른 한진원 작가는 봉 감독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뒤 "미국에는 할리우드가 있듯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제 심장인 충무로의 모든 필름메이커와 스토리텔러와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수상한 건 101년 역사상 처음이며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탄 것도 92년 오스카 역사상 <기생충>이 최초다.

 

0.jpg

 

<기생충>은 수상이 유력하게 점쳐졌던 국제장편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도 이변없이 수상했다. 봉 감독은 "감사하다.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장편 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뀌었는데, 바뀐 이름의 첫 번째 상을 받게 돼서 더 의미가 깊다.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방향에 박수와 지지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이 영화를 함께 만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이 자리에 와 있다"며 객석에 있는 배우들의 이름을 호명했다. 배우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인사했다. 끝으로 봉 감독은 "우리 모든 예술가들에게 찬사를 보낸다"며 "저는 오늘 취할 예정이다"라고 위트있는 소감을 전했다.

 

봉 감독의 기적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봉 감독은 감독상의 영예까지 품에 안으며 세 번째로 아카데미 무대에 올랐다. 봉 감독은 "조금 전에 국제영화상을 수상하고 오늘 할 일은 끝났구나 생각하고 있었는데 너무 감사하다"며 "어렸을 때 제가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책에서 읽었는데 그 말을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 하신 말이다"라고 말했다. 봉 감독은 이 자리에 참석한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을 향해 존경을 표했다.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은 손을 들어 보이며 화답했고, 객석에 있던 많은 배우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스코세이지 감독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또 봉 감독은 "제가 학교에서 마틴의 영화를 보면서 영화를 했던 사람인데, 같이 후보에 오른 것 만으로도 영광이다. 상을 받은 줄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제 영화를 미국 사람들이 모를 때 리스트에 뽑아주고 좋아해줬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게도 감사하다. 아이러브유(I love you)"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봉 감독은 함께 후보에 오른 다른 감독들을 언급하면서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 다섯 등분 하고 싶다"고며 "저는 내일 아침까지 술을 마실 준비가 됐"고 밝혀 많은 박수를 받았다.

 

movie_image.jpg

 

아카데미 최우수 작품상은 예측하기 가장 어려운 부문으로 꼽힌다. 칸을 재패한 봉준호는 이날 <포드 V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 래빗> <조커> <1917> <작은아씨들> <결혼이야기> 등 쟁쟁한 작품을 제치고 최우수 작품상까지 거머쥐며 기적을 만들어냈다. 봉 감독은 한국 영화 사상 전무후무한 아카데미 '4관왕'이라는 기록을 썼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