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성조선 정기구독 이벤트
ISSUE
  1. HOME
  2. ISSUE
  3. hot issue

끝내 눈물 흘린 정준영, ‘집단 성폭행 혐의’로 징역 6년 선고…최종훈 징역 5년

2019-11-29 16:07

글 : 강현숙 여성조선 온라인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집단 성폭행 혐의를 받은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에게 징역형을 선고됐다. 29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에서 정준영, 최종훈 등 피고인 5인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이 진행됐다. 재판부는 정준영에게 징역 6년, 최종훈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또한 클럽 버닝썬 MD(영업직원) 김모씨, 회사원 권모씨에게 각각 징역 5년과 4년을,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모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사진 뉴시스
 집단 성폭행 혐의를 받은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에게 징역형을 선고됐다.
 29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에서 정준영, 최종훈 등 피고인 5인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이 진행됐다.
  재판부는 정준영에게 징역 6년, 최종훈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또한 클럽 버닝썬 MD(영업직원) 김모씨, 회사원 권모씨에게 각각 징역 5년과 4년을,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모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정준영은 2015~2016년께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성관계 동영상이나 사진 등을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 등이 참여한 카톡방 등을 통해 총 11차례 지인들에게 공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정준영 등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 3월 대구에서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은 최종훈과 정준영 등이 있는 카톡방에 유포된 음성파일과 사진 등을 통해 자신이 이들에게 성폭행 당한 정황을 뒤늦게 확인해 고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유명 연예인과 그 친구들로 여러명이 여성을 상대로 합동으로 준강간과 강제추행 등 성범죄를 저지르고 카톡 대화방에 내용을 공유하며 여성을 단순 성적 쾌락의 도구로 여긴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이어 “피고인들 나이가 많지 않지만 호기심으로 장난을 쳤다고하기에는 범행이 너무 중대하고 심각해 엄중처벌이 불가피하다”며 “각 범행으로 인한 피해회복이 제대로 되지 않았고, 피해자들이 엄한 처벌을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선고 공판에 참석한 정준영과 최종훈은 실형이 선고되자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펑펑 쏟았다.
   앞서 검찰은 지난 13일 결심 공판에서 정준영에게 징역 7년, 최종훈에게 징역 5년, 권모씨에게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10년간 아동 청소년 관련 시설의 취업 제한 명령, 보호관찰도 요청했다.
Copyright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 메인으로
  2. 기사목록
  3. 맨 위로
댓글달기
글쓴이    비밀번호 (숫자 4자리를 입력해주세요)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번호 커버이미지
이번호
서점 이벤트
  • 예스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이달의 목차
  • 지난호보기
  •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