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피해 호텔에서 여행 즐기는, 호캉스(호텔+바캉스)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올여름 휴가로 호캉스를 준비한다면, 호캉스를 최대로 즐길 수 있는 방법은?

한국인 2039 여행객 73%가 최근 3개월 내 호캉스를 즐긴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최근 여행을 다녀온 20세부터 39세 한국인 여행객 300명을 대상으로 ‘호캉스 스타일’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 조사 결과 호캉스를 즐기는 이들 중 34.2%는 체크인부터 체크아웃 시점까지 호텔 안에서만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9.6%는 아예 객실 밖으로 나가지 않았고, 잠깐의 산책을 위해서도 늦은 밤이나 이른 새벽처럼 인적이 드문 시간을 이용(16.9%)했다.

  

호캉스 대표 유형5

익스피디아는 호캉스를 즐길 때 주로 어떤 활동을 하는지에 대해서도 물었다. 이 결과를 토대로 익스피디아는 여행객들이 호텔 내에서 가장 많이 하는 활동을 다섯 가지 유형으로 정리했다.

[보도사진_익스피디아] 호캉스 유형_먹방파 (1).jpg

[보도사진_익스피디아] 호캉스 유형_목욕파.jpg

먹방파: 호텔 외부에서 음식을 사오거나 배달을 통해 맛있는 음식을 먹는(58%) 먹방파다. 객실에서 또는 호텔 레스토랑이나 라운지 바(22.7%)에서 주류를 즐기고, 룸서비스(17.7%)를 이용하기도 한다.

 

사색파: 호텔 주변을 산책하고(42.3%) 일출이나 일몰, 야경을 감상하면서 시간을 보낸(41.3%) 사색파다. 지난 여행사진을 정리하거나(10.7%) 일기, 글을 쓰면서 자신의 생각을 기록하는 것(6.7%)을 좋아한다. 명상이나 요가를 즐기거나(4.7%), 음악을 감상하며(35%) 머리를 비우는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정주행파: 바쁜 일상 때문에 감상을 미뤄 두었던 영화나 드라마를 몰아서 본(33.3%) 정주행파다. 책을 읽는 여행객(19.3%)이나 스토리의 전개나 흐름이 길어서 오랜 시간 동안 플레이 해야 하는 콘솔 게임이나 보드게임을 즐기기(17.3%)도 한다.

 

목욕파: 목욕파에게는 욕조가 구비된 숙소가 필수다. 거품목욕이나 반신욕을 즐기고(48.7%). 목욕을 마치고 나서는 마스크 팩이나 네일 용품을 이용해 미용을 가꾸기도 한다(17%).

 

숙면파: 호텔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기 위한 잠자기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숙면파다. 숙면을 취하거나(43%)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고 싶어한다(24%). 휴대폰 등 외부와 연결되는 기기를 꺼두기도 한다(3%).

[보도사진_익스피디아] 호캉스 유형_정주행파 (1).jpg

[보도사진_익스피디아] 호캉스 유형_사색파.jpg

호캉스를 최대한 즐기기 위한 팁

설문에는 호텔의 서비스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자신만의 팁도 조사했다. 호캉스를 즐기는 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서비스는 레이트 체크아웃(17.3%)과 얼리 체크인(13.7%) 혜택이었다. 클럽 라운지 혜택이 적용되는 객실을 예약하는 것도 호캉스를 퇴대한 즐기는 방법이다. 일반 객실보다는 가격이 높지만 조식, 애프터눈 스낵, 디너 칵테일 등 다양한 서비스가 포함되어 추가 금액 대비 합리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또한 설문에는 피트니스 센터, 사우나, 라이브러리 등 호텔 내 무료 부대시설을 최대한 활용하라는  팁도 많았다.

이외에도 응답자들은 개인 세면도구 등 필수 준비물을 챙겨 가기, 특별한 계획을 세우기 보다는 편안히 쉰다는 목표를 최우선에 두기, 쉬는 동안에는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생각하고 행동하기 등 다양한 방법들로 호캉스를 즐겼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