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이면 지천인 채소 감자, 애호박, 가지, 깻잎, 오이, 토마토를 색다르게 먹은 법은 생각보다 다양하다. 여름이면 매일 밥상에 오르는 가장 한국적인 채소로 만든 이국적인 레시피가 궁금하다면 주목해보자.

20200724_163330.jpg

방울토마토그린빈샐러드
빨간 토마토와 그린빈의 짙은 녹색, 라디치오 보라색은 함께 어우러지면 강렬한 색상대비로 식욕을 돋우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매실청과 피시소스와 간장, 레몬즙 등을 섞어 만든 감칠맛 나는 소스를 버무려 내면 입맛을 찾아 줄 색다른 샐러드가 뚝딱 완성된다. 샐러드에 이국적인 풍미를 더하고 싶다면 가니시로 양의 젖으로 만든 페코리노 로마노 치즈를 얇게 썰어 올리고 싱싱한 바질로 장식하면 풍미가 훨씬 좋아지고 모양도 예쁘다.

 

기본재료
방울토마토(빨간색·노란색) 8~10개, 그린빈 6줄기, 미니양파(샬롯) 4개, 통마늘 5쪽, 라디치오 3장, 엑스트라버진올리브오일·버터 ½큰술씩, 생 바질·페코리노 로마노 치즈·소금 약간씩

드레싱 재료
매실청·피시소스 1큰술씩, 간장 2작은술, 다진 마늘 ⅓작은술, 식초·레몬즙·참기름ㆍ통깨 1작은술씩

 

만드는 법
1 방울토마토도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제거에 준비해 둔다. 
2 그린빈은 소금을 넣은 물에 살짝 데쳐 물기를 빼 놓는다.
3 팬에 엑스트라버진올리브오일과 버터를 두르고 반으로 자른 미니양파와 통마늘을 넣어 살짝 볶는다.
4 라디치오는 씻어 물기를 제거한 후 먹기 좋게 뜯어 둔다.
5 분량의 재료를 섞어 드레싱을 만든다.
6 접시에 생바질을 제외한 모든 채소를 고루 섞어 담고 매실피시 드레싱을 뿌린 후 페코리노 로마노 치즈와 바질을 올려 낸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