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 현상이 일자, 서울시가 관련 대응 체제를 마련했다. ‘긴급자금 지원’을 비롯해 ‘서울사랑상품권 판매’와 ‘클린시장 운영’ 등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들이다.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여파가 지역경제에까지 이르고 있다. 바이러스 감염 우려로 인해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전통시장, 소상공인 등의 피해가 불가피해졌다. 이에 서울시는 지역경제 피해를 덜어낼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내놓았다.

우선, ‘서울사랑상품권’과 ‘온누리상품권’을 사용하도록 해 동네 소비를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사랑상품권은 서울시 자치구별 모바일 상품권으로 1만원권, 5만원권, 10만원권으로 발행된다. 서울시는 자치구별 목표 발행액의 20%가 소진될 때까지 10% 특별 할인된 금액으로 해당 상품권을 판매하기로 했다. 거주 지역과 관계없이 한시적으로 1인당 자치구별 할인구매 한도는 100만원이다. 상품권은 서울시 내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쓸 수 있으나 대형마트, 백화점, 대기업 계열사, 일부 프랜차이즈, 유흥업종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지역 상권을 살리는 취지이니만큼, 상품권을 발행한 자치구 내에서만 쓸 수 있다는 점에도 유의해야 한다. 온누리상품권의 경우 6월 말까지 100만원 내에서 5%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본문이미지

전통시장 방역 강화, 맞춤형 자금 지원도

서울시는 전통시장에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하고 ‘클린시장’으로 운영한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서울 사대문 권역 전통시장과 구로지역 8개 전통시장을 포함해 지하도상가, 무등록시장 등 총 300여 곳이 대상이다. 방역이 끝난 시장에는 ‘클린시장’ 인증 현수막이 공급된다.

이와 함께 ‘전통시장 장보기 배송 서비스’는 기존 21개소에서 35개소로 확대된다. 이에 시장 방문 없이 전화 통화만으로 배송이 가능해졌다. 주의할 점은 시장마다 배달 최소 구매 금액과 배송 시간대가 다르다는 것이다.

맞춤형 자금 지원도 이뤄진다. 서울시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융자를 지원 중인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상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신설하고 상환조건을 개선하는 등 추가 대책을 마련했다. 이 밖에도 기업 피해 확인과 동시에 맞춤 지원이 가능한 ‘원스톱 기업 지원’도 진행 중이며 확진자와 격리자, 소상공인 등에 한해 지방세 납부기한을 연장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