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황금 연휴를 재미로 채워줄 넷플릭스 신작 라인업.

틀린 답에 목숨을 걸었다

<인간수업>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돌이킬 수 없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존재감 없는 모범생 지수는 돈을 벌기 위해 범죄를 저지르고, 부족함 없어 보이는 규리는 부모님에게 반항하기 위해 지수의 범죄에 동참한다. 이들의 범죄에 같은 반 일진 민희와 그녀의 남자친구이자 학교 일짱인 기태까지 휘말리게 된다. 범죄라는 틀린 답을 선택해 걷잡을 수 없는 나락으로 빠지는 네 명의 주인공을 통해 죄의 본질이 무엇인지 그리고 죄가 왜 나쁜 것인지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며 우리 사회의 불편한 현실과 10대들의 현실적이고 어두운 이면을 낱낱이 보여준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신예 배우 김동희, 정다빈, 박주현, 남윤수의 활약이 돋보인다. <개와 늑대의 시간>, <무법 변호사> 등을 연출한 베테랑 김진민 감독의 작품.

 

still_02.jpg

만약 그대가 이야기를 다시 쓸 수 있다면?

<오, 할리우드> 

할리우드에서 성공을 위해서라면 어떤 희생이라도 치를 준비가 되어 있는 무명 배우와 감독, 작가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1940년대 할리우드 황금기 그 이면에 숨겨진 인종, 성별 그리고 성 정체성에 대한 편견과 차별, 불공정한 제도를 독특한 관점으로 해석하여 현재까지도 계속되고 있는 할리우드의 지독한 문제점을 고발한다. <패트리어트 데이>의 제이크 피킹, <글리>]의 대런 크리스, <빅뱅 이론>의 짐 파슨스 등이 각자의 자리에서 성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할리우드의 젊은 무명 영화인들을 연기한다. 


still_03.jpg

세상을 구하러 그가 돌아왔다!

<콘스탄틴>

인간의 모습을 한 혼혈 천사와 악마가 공존하는 세상을 배경으로 이들을 구분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닌 존 콘스탄틴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콘스탄틴은 자신의 능력을 저주하며 운명에서 벗어나기 위해 자살을 시도하지만 실패에 그친다. 결국 지옥으로 가야만 하는 자신의 운명을 뒤바꾸기 위해 세상에 존재하는 악을 지옥으로 돌려보내는 역할을 하지만 사명감 따위는 느끼지 못한 채 계속되는 싸움에 점점 지쳐간다. <존 윅>, <매트릭스> 시리즈의 키아누 리브스,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블랙 위도우>, <콘스탄트 가드너>의 레이첼 와이즈, <트랜스포머>, <월 스트리트: 머니 네버 슬립스>의 샤이아 라보프 등 할리우드의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명연기를 펼쳤다. <나는 전설이다>, <헝거 게임> 시리즈의 프랜시스 로런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still_04.JPEG

당신의 눈을 믿지 마라!

<프레스티지>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5번째 장편 영화. 서로가 가진 마술의 비밀을 밝히려는 두 천재 마술사의 불꽃 튀는 경쟁을 담았다. 뛰어난 쇼맨십으로 관객들을 현혹시키는 상류층 마술사 로버트 앤지어와 타고난 천재성으로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마술을 선보이는 알프레드 보든, 운명의 라이벌이었던 두 사람은 최고의 마술사 자리를 두고 끝없는 경쟁을 펼친다. 마술의 최고 단계인 순간이동을 더욱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서로의 비밀을 탐하는 두 사람, 최고를 향한 두 천재의 열망과 집착은 점점 목숨을 건 위험한 경쟁으로 번지며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든다. 


still_05.jpg

위대한 선택의 숨겨진 이야기

<링컨> 

미국의 16대 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이 노예제를 폐지하는 과정을 다룬 영화. 남북 전쟁이 4년째 계속되고 있던 1865년 초, 당시 대통령이었던 링컨에게 역사를 뒤바꿀 선택이 주어진다. 75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남북전쟁을 끝낼 것인가, 노예제도를 폐지할 것인가. 링컨은 전쟁이 끝나는 순간 노예제 폐지 역시 물거품이 될 것이라고 확신하고 전쟁 종결 이전에 노예제 폐지에 관한 헌법 13조 수정안을 통과시키려고 한다. 스티븐 스필버그의 작품으로 제85회 아카데미상에서 작품상, 감독상을 포함한 12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고, 미술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