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진과 정동원이 ‘2020 트롯 어워즈’에서 특별한 듀엣 무대를 꾸민다.

20200928_094524.jpg

정동원과 남진이 61년의 나이차를 넘어 듀엣 무대를 꾸민다. 오는 10월 1일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2020 트롯 어워즈’에 출연하는 남진은 정동원과 함께 스페셜 무대를 꾸민다. 남진과 정동원의 특급 만남에 세대를 통합하는 역대급 무대가 공개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남진과 정동원은 무대 콘셉트부터 무대 의상 등을 특별하게 맞추는 등 준비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남진과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만난 적이 있다. 정동원은 “남진 선생님처럼 되고 싶다”며 롤모델로 남진을 꼽았었다. 그리고 남진이 출연했던 첫 영화의 주제곡인 ‘우수’를 불러 남진을 감동시켰다.

20200928_094509.jpg

남진X정동원 세대 뛰어 넘는 무대 예고
정동원이 부른 ‘우수’를 들은 남진은 “나이만 어렸지 머리에 음악이 꽉 찼다. 22세의 남진을 14세 정동원이 소환시켰다. 박자, 음정, 감정 모두 완벽한 명불허전 트롯 천재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러한 두 사람이 나이를 뛰어 넘어 어떠한 특급 케미를 뿜어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남진과 정동원의 특급 듀엣 무대는 트롯 100년사를 관통하는 세대 교감의 장으로 기록될 것이다. 이외에도 트롯 역사에 길이 남을 의미가 깊은 레전드 무대들이 무궁무진하다. 추석날 온 가족이 둘러앉아 흥겹게 지켜볼 수 있는 트롯 그랑프리쇼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2020 트롯 어워즈’는 오는 10월 1일 오후 8시 TV조선을 통해 방송된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 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fdlfsdkj.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