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천재’ 정동원이 ‘음악천재’ 헨리를 만나 클래식을 공부하고 특급 합주까지 선보인다.

20200914_155354.jpg

‘트롯천재’ 정동원이 ‘음악천재’ 헨리와 특급 만남을 갖는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을 통해 두 천재가 만나, 즉석 합동 공연부터, 트로트 원 포인트 레슨, 고민에 대한 맞춤형 조언 등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최근 예술중학교로 편입해 다양한 음악에 대해 배움을 시작한 정동원은 클래식 위주 학교 수업에 고민이 많았던 상태. 6살 때부터 클래식을 배워온 헨리가 정동원을 위해 맞춤혀 조언을 전하고, 클래식 트라우마 극복 팁도 전수한다.

 

20200816_173229.jpg

음악 트롯들의 만남, 귀호강 연주 기대해
‘트롯천재’ 정동원은 헨리에게 영탁의 노래 ‘찐이야’에 대한 원 포인트 레슨을 펼치며 트롯 실력을 발휘했는데, 헨리는 ‘음악천재’답게 정동원의 레슨을 거침없이 습득해 숨겨왔던 트로트 실력을 전격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특히 정동원과 헨리는 ‘음악 천재’들답게 눈빛만 마주쳐도 척척 맞는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키보드와 드럼 연주까지 선보여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했다.

두 사람은 직접 만든 반주에 즉석 바이올린, 드럼 합주를 더해, 보는 이들의 전율을 일으키는 ‘귀호강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였다. ‘아내의 맛’ 최초로 공개되는 정동원의 생애 첫 루프 스테이션 연주는 어떨지, 전격적으로 성사된 음악 천재들의 특급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가져오게 될지 관심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트롯 영재에서 클래식 영재로 거듭난 정동원이 음악 천재 헨리와 만나, 음악 천재들이기에 할 수 있는 탁월한 무대를 선보였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두 사람이 어떤 만남을 가졌을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 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dfsfdf.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