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의 막내 중 막내 임도형이 임영웅을 가장 좋아하는 형이라고 꼽으며 그 이유를 밝혔다.

20200912_213854.jpg

‘미스터트롯’의 삐약이라고 할 수 있는 정동원, 임도형이 TV조선 ‘아내의 맛’ 유튜브 채널을 통해 랜선 팬미팅을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정동원과 ‘짝짝꿍짝’을 듀엣한 남승민도 함께 해 떡볶이와 자장면을 먹으며 팬들과 소통했다.
‘미스터트롯’ 멤버 중 누가 가장 좋냐는 질문에 임도형은 망설이지 않고 임영웅이라고 답했다.
임도형은 “임영웅형이 좋다. 본이 다르긴 한데 같은 임씨기도 하고… 이제 임영웅 삼촌이라고 안하고 형이라고 부르겠다.”고 고백했다.
임영웅은 평소 ‘미스터트롯’ 막내 정동원을 친동생처럼 살뜰하게 보살펴 왔는데 ‘사랑의 콜센타’에 정동원의 친구로 임도형이 출연하자 옷매무새를 만져주는가 하면 노래를 응원하는 등 세심하게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20200912_213927.jpg

트롯 삐약이 챙기는 형아, 임영웅
남승민은 임영웅이 임도형, 정동원 등 어린이들을 위해 맞춤형 게임을 전파했다고 밝혔다. 남승민은 “원래 카트라이더를 잘 안했다. 그런데 동원이나 저나 콘서트를 하다 보니까 대기실에서 있는 시간이 많다.”고 말하며 임영웅 덕분에 지루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음을 전했다.
평소 ‘미스터트롯’ 막내 정동원을 챙겨 온 임영웅은 임도형, 남승민 등 어린 동생들이 지루한 시간을 보내지 않도록 세심하게 신경 쓴 것으로 보인다.

 

스타들의 다양한 모습을 <여성조선>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mqdefaulghjg.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