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 시절, 진시몬의 찐팬이었던 김호중은 무작정 진시몬을 찾아 인연을 맺었다. 벌써 13년전일이다. 두 사람의 우정이 ‘불후의 명곡’을 통해 꽃피웠다.

20200719_135612.jpg

가수 진시몬이 김호중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불후의 명곡’ 여름특집 ‘친구특집’편에 출연한 진시몬과 김호중은 13년간 우정을 나눠 온 사이라며 두 사람의 인연을 털어 놓았다.
진시몬은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호중이 자신을 찾아왔을 때)김호중이 당시 고등학생이었다. 제 노래를 좋아한다길래 처음에는 믿지 않았다. 그래서 무슨 노래를 좋아하냐고 물으니 좋아하는 곡들을 말하고, 노래도 잘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김호중은 "내가 진시몬 선배님의 팬이라 무작정 대기실에 찾아갔는데 그때부터 인연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20200719_135536.jpg

진시몬X김호중, 찐팬으로 시작해 13년 우정나눈 사이
10년 전, 진시몬은 김호중을 위해 ‘너나 나나’라는 노래를 만들었다. 김호중이 이 노래를 당시에 불렀다면 트롯가수가 되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 노래는 김호중에게 가지 못했고 진시몬이 불렀다.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김호중은 ‘너나 나나’에 대한 이야기를 고백하며 경연 곡으로 이 노래를 불러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진시몬은 “호중이가 잘되면 형과 무대를 할 것이라고 늘 말했었다. 이 무대를 통해 약속을 이뤘다”며 ‘불후의 명곡’에 함께 오른 것에 감동스러워 했다. 진시몬과 김호중은 해바라기의 ‘어서 말을 해’를 불러 찬사를 받았다. 깊이 있는 두 사람의 목소리가 어찌나 조화롭게 어울리는지 최상의 하모니를 완성했다는 칭찬이 이어졌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