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의 김용호가 임영웅의 의리에 대해 언급했다.‘미스터트롯’ 이후 소속사 이적 유혹이 많았을 것이라 전하며 그런 자리에는 일체 나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20200703_160757.jpg

김건모 성폭행 의혹을 폭로한 ‘가로세로연구소’의 김용호가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을 통해 임영웅의 남다른 인성을 공개했다.
그는 최근 불거진 김호중과 전 매니저와의 관계를 언급하다 임영웅을 거론했다. 김용호는 “’미스터트롯’ 출연자 중에 개그맨 가수 00이 있다. 그 친구가 xxx의 브로커다. (xxx은) 00를 통해 ‘미스터트롯’ 톱에 오를 친구들과 술자리를 만들었다. 그런데 xxx의 꼬드김에 처음부터 선을 그었던 것이 임영웅이다. 임영웅은 한 번도 그 술자리에 나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용호는 “방송연예계에서 임영웅을 잡으려고 난리였다. 그런 임영웅에게 (다른 소속사에서) 접촉이 없었겠냐. (임영웅이라면) 마음만 먹으면 기존 계약 위약금을 물어주고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 그런식으로 전소속사를 떠나는 연예인이 많다. 임영웅에게 세계적인 스타가 될거라며 많은 유혹이 있었을것이다. 하지만 임영웅은 한번도 흔들리지 않았다. 임영웅은 유혹이 있을 만한 술자리에 나가지 않았다한다.”고 말했다.

20200616_134030.jpg

가수 데뷔때부터 함께 한 소속사와 인연 이어가
임영웅은 가수 데뷔시절부터 함께 해 온 소속사와 지금도 함께 하고 있다. 그는 ‘전국노래자랑’에 참가해 최우수상을 받은 후 여러 지역 가요제에 출연해 수상하면서 가수의 길을 걷게 됐다. 이때 현재 소속사 대표와 인연이 닿아 2016년 데뷔앨범 ‘미워요’를 내고 트롯가수로 본격 데뷔하게 된 것이다.
가수 데뷔 후에도 군고구마 장수를 할 정도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었던 그는 소속사와 동고동락하면서 어려운 시기를 버텨왔고 ‘미스터트롯’으로 인생역전을 맞은 후에도 소속사를 옮기지 않고 의리를 지키고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