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의 공식 유튜브 채널이 구독자 10만을 넘겨 실버버튼을 받았다. 정동원은 설레는 표정으로 실버버튼 언박싱 영상을 공개했다.

20200623_170150.jpg

정동원이 유튜브 채널 구독자 10만을 넘겨 실버버튼을 받았다. 정동원은 “구독자 10만 넘은지 됐는데 몇 개월만에 실버버튼이 도착했습니다. 3~4달 기다렸다.”라며 설레는 표정으로 실버버튼 언박싱을 시작했다. 


정동원은 “유튜브가… 개인채널이 있고 공식 채널이 있다. 오늘은 공식 채널 실버버튼이고 개인 채널은 받을 예정이다.”라고 밝히며 조심스럽게 박스를 열었다. 실버버튼이 눈앞에 보이자. 흥분된 목소리로 “우와 진짜 실버버튼이다. 영웅이형 받을 때 진짜 부러웠다.”라며 실버버튼을 들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20200623_170120.jpg

20200623_170103.jpg

유튜브 통해 음악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 줄 것
정동원은 “유튜브 구독자 10만이 넘으면 실버버튼을 받는다. 100만이 넘으면 골드버튼을 받는다. 골드버튼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영웅이형이 받았을때 나는 언제 오나 기다렸다. 정말 기쁘다. 정말 좋다.”라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실버버튼을 어디에 둘거냐’는 질문에 “집에 음악실이나 방에 전시하겠다. 자고 일어 나서 실버버튼이 딱 보이게… 얼마나 기분 좋겠냐”고 답했다. 덧붙여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계신 하동에도 갔다와야 할 것 같다. 들고 가겠다.”고 말했다.

정동원은 “음악적으로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일상적으로는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며 앞으로 유튜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겠다고 밝히며 “(톱7) 형들이 제 채널을 많이 본다. (실버버튼 언박싱) 영상이 공개 되기 전까지 자랑하지 않을 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