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팬들이 김호중의 다이어트를 반대하며 소속사로 항의 전화를 걸어 온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20200621_162406.jpg

20200621_162439.jpg

김호중의 일상이 ‘전지적 참견시점’을 통해 공개됐다. 김호중은 "TV에 몸집이 크게 나와 고민이라며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니저는 김호중이 ‘허기를 참지 못한다’고 밝히며 수시로 무언가를 먹는다고 지적했다.
아침에 눈을 뜬 김호중은 ‘어제밤부터 생각했’다며 ‘라면을 먹어야겠다’고 말해 매니저와 함께 사는 가수 영기를 놀라게 했다. 아침 식사로 오리고기볶음과 간장게장 등 화려한 진수성찬이 차려졌음에도 탄수화물을 좋아하는 김호중은 라면을 고집했다. 김호중은 라면을 빠르게 흡입하고 밥 한공기를 비운 후, 밥을 반공기 더 퍼서 먹는 대식가다운 면모를 보였다.

20200621_162454.jpg

 

20200621_162424.jpg

김호중 팬들, 김호중 다이어트 반대
김호중이 밥을 너무 많이 먹자 매니저가 말렸다. 이에 김호중이 “다이어트 하지 말까?”라고 협박하자 매니저는 “사무실로 팬들이 항의전화가 온”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호중의 팬들이 ‘우리 호중이가 다이어트 할 데가 어디 있냐, 호중이 기죽이지 말아라’라며 김호중의 다이어트를 반대한다는 것.
김호중은 팬들의 사랑에 기분 좋아하면서도 ‘다이어트는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말과 달리 매니저 몰래 간식을 챙기는 등 음식에 대한 집착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