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이 똑단발 가발을 쓰고 영화 ‘레옹’의 마틸다로 변신했다.

20200617_220645.jpg

임영웅이 마틸다로 깜짝 변신했다. 오는 18일 방송 예정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는 ‘내 인생의 영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에 톱7은 원하는 영화 속 주인공으로 변신하고 무대에 올랐다. 임영웅이 선택한 캐릭터는 영화 ‘레옹’의 단발머리 소녀 마틸다. 단발머리 가발을 쓴 임영웅은 마틸다가 입은 점퍼와 유사한 상의와 반바지를 입고 바게트 빵을 들고 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임영웅 외에 영탁은 근육이 꽉 찬 람보로 변신했고, 이찬원은 영화 ‘웰컴 투 동막골’에서 강혜정이 맡은 여일 역으로 변신했다. 머리에 꽃을 꽂고 한복을 갖춰 입어 웃음을 주었다. 김호중은 ‘레옹’의 레옹으로 변신, 한 손에 화분을 들고 무대에 섰다.  정동원은 ‘해리포터’ 영화 주인공으로 변신해 깜찍함을 선보였다. 장민호는 ‘슈퍼맨’으로 변신했고, 김희재는 찰리 채플린으로 꾸몄다.

20200617_220707.jpg

 

20200617_220722.jpg

영화 캐릭터로 변한 톱7의 연기실력은 누가 최고?
톱7은 실감 넘치는 분장뿐만 아니라 ‘영화 속 명대사’ 재연에 도전, 숨겨왔던 연기 본능을 폭발시켰다. 7명의 트롯맨 중 가장 연기를 잘한 ‘남우주연상’을 선발하는 ‘제1회 사콜 예술 대상’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톱7은 영화 캐릭터 분장한 모습 그대로 다함께 무대에 올라 군무를 추며 흥겨워했는데 그 모습이 장관이었다는 후문. 특히, 해당 방송의 마지막 부분에 톱7이 영화 속 주인공으로 변신하는 비하인드 영상을 보여줄 예정이라 숨은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제작진은 “톱7은 흥삘 뿐만 아니라 최고조로 치솟은 예능감과 개그감까지 아낌없이 쏟아 부어 신청자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배꼽을 사냥하게 될 것이다. 영화 주인공으로 변신해 7인 7색 매력을 쏟아낼 ‘영화 음악 특집’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