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과 조명섭이 ‘불후의 명곡’에서 경연을 벌인다. 오는 25일이 녹화이지만 트롯에 성악을 접목한 김호중과 정통 가요에 강한 조명섭의 무대에 벌써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0200523_152945.jpg

조명섭, 김호중이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로 맞붙는다. 트롯 대세의 만남으로 벌써부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두 사람은 25일 녹화에 참여할 예정이다.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이찬원 등 톱7은 ‘불후의 명곡-송해 가요제’에 출연 소식을 알렸으나 김호중은 ‘전국노래자랑’과의 인연이 없어 ‘불후의 명곡’에 따로 출연하게 되었다. 성악과 트롯을 접목해 깊고 울림있는 노래를 선보여 온 김호중은 ‘불후의 명곡’을 통해 최고의 노래 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20200523_152858.jpg

조명섭, 주현미편에서 우승… 정통 가요에 강한 트롯계 대세
‘트롯계의 젊은 피’ 조명섭도 ‘불후의 명작’에 다시 오른다. 조명섭은 ‘주현미편’에 출연해 ‘이태원 연가’로 우승하며 실력을 과시했던 바 있다. 그의 무대를 본 주현미는 “제가 신인 때 현인 선배님을 직접 뵙고 같이 무대에도 섰는데 선배님께서 돌아가셨을 때 상심이 컸다. 다시는 이런 목소리를 듣지 못할 거 같았는데 조명섭 씨 무대를 보고 너무 반가웠다. 현인 선배님께서 환생한 거 같았다”고 칭찬했다.
현인, 남인수 등 정통 가요 스타일로 사랑받고 있는 조명섭이 이번에 출연하는 ‘불후의 명곡’에서는 어떤 무대를 선보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