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출신 김재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SNS에 만우절 거짓말을 올려 물의를 빚었다. 코로나19로 사회적 피해가 막대한 상황에서 이런 농담을 한 것은 취지를 떠나 부적절했다는 비난이 봇물처럼 쏟아졌다. 연예인으로서 무책임한 행동이라는 비판도 쇄도 중이다. 법적인 처벌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도 처벌 가능성에 대해 검토중이라는 소식이다.

JYJ 출신 김재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SNS에 만우절 농담을 올려 물의를 빚었다. 4월 1일 오후 자신의 SNS에 "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한 병원에 입원해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라고도 썼다.

 

김재중의 글이 공개되자 그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보도가 잇따랐고,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냈다. 그러나 몇 시간 후 김재중은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 드리고 싶었다"고 다시 글을 남겼다. 본인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면서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고도 했다. 

 

김재중 "해서는 안될 행동... 진심으로 사과"

이후 김재중은 SNS에서 문제의 글을 삭제했지만 누리꾼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도가 지나쳤다", "경솔했다"는 누리꾼들의 비판은 김재중의 과한 장난을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이어졌다. 

논란이 커지자 김재중은 SNS에 다시 글을 올려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 저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다. 애쓰시는 정부 기관과 의료진들, 지침에 따라 생활을 포기하며 극복을 위해 힘쓰는 많은 분들께 상심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는 자신의 취지를 다시 강조했다. 

 

그러나 싸늘해진 대중의 시선은 돌아오지 않았다. 코로나19로 사회적 피해가 막대한 상황에서 이런 농담을 한 것은 취지를 떠나 부적절했다는 여론이 압도적이다. 앞서 정부에서 만우절 장난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를 남겼을 정도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분위기는 심각한 상태인지라, 김재중의 행동은 많은 대중에 노출된 연예인으로서 부적절했다는 평가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도 입장을 전했다. 중대본 측은 “현재 김재중 건에 대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면서 “허위 사실 유포도 같이 맞물려 있는 거라, 정확히 어떻게 처벌이 이뤄질지 논의하고 있다”고 법적 처벌 가능성을 시사했다. 방역 당국을 상대로 악의적인 장난 전화를 계속해 혼란을 부추기는 행위는 고발해서 처벌하게끔 되어 있지만, 이번 건은 유명인이 SNS에 저지른 일이라 내부적으로 좀 더 정리가 필요할 것 같다는 것이 중대본의 입장이다. 

 

장난전화, 허위신고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

한편 경찰은 코로나19와 디지털 성 착취 사건 등 사회 이슈와 관련한 가짜뉴스와 장난전화는 최대 징역형의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형법 137조에 따라 장난전화나 허위신고는 공무집행방해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김재중의 허위 발언이 실제로 법적인 제재를 받을지는 미지수라는 것이 법조계의 중론이다. 해당 건이 누군가의 법익을 침해하거나 사회에 불안감을 조성한다고 보기는 쉽지 않아 법적 처벌의 근거가 없다는 내용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