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미스코리아 진(眞)에 22살 김혜진이 선발됐다.

2020년 미스코리아 진(眞) 왕관은 김혜진(22·전북)이 차지했다고 주최사 한국일보 E&B가 23일 밝혔다.

 

7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이 된 김혜진은 대회 내내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자세로 각종 미션을 소화했으며, 개성과 역량을 십분 발휘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고 추최측은 전했다.


0000696747_001_20201023134121030.jpg


김혜진은 "한국의 문화를 알리고 뭐든지 열심히 하는 미스코리아가 되겠다. 김성령, 이하늬 선배님처럼 사랑받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善)에는 이화인(21·서울)과 류서빈(19·울산), 미(美)에는 전연주(20·서울)와 전혜진(22·경북)이 선발됐다. 선에 선발된 이화인은 ‘젠더 FREE’ 화보 미션 우승자 중 한 명으로, 특별상인 엔터테인먼트상도 수상했다.


0000696747_003_20201023134121074.jpg


올해 본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지난 18일 경기도 김포에서 무관중 사전녹화로 치러졌으며, 이날 오후 7시 실시간 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를 통해 공개됐다.

슈퍼주니어 이특과 2018 미스코리아 ‘미’ 출신 아나운서 이윤지가 진행을 맡았다.


주최 측은 올해 나이, 신체 사이즈, 지역 등을 공개하지 않는 자기소개 시간과 신체 노출 없는 메이크업·젠더 프리 미션 등을 도입해 기존에 불거졌던 성 인지 감수성 논란을 줄이려 애썼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