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선영이 '식용유 여배우'라는 의혹이 불거지자 소속사 측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배우 박선영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10월 22일 박선영의 소속사 앤유앤에이컴퍼니 관계자는 "한 달 전 박선영에 대한 루머를 접했다"면서 "해당 여배우가 박선영이라는 의혹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박선영은 성동구가 아닌 서초구에 거주하고 있다. 전혀 관련 없다"고 강조하며 "저희 회사가 성동구에 있지만 한 번도 방문한 적이 없다"고 난색을 표했다.

 

'식용유 여배우' 사건은 최근 한 매체가 이니셜 보도로 다룬 내용이다. 서울 성동구의 유명 아파트 트리마제 지하 주차장에서 연예인 A씨가 식용유를 흘렸고, A씨가 현장을 그대로 방치해 입주민이 넘어져 다친 사건이다.

 

당시 사고를 당한 입주민은 6주간 병원 치료를 받았고 A씨는 과실치상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A씨 측은 키친타월로 기름을 닦았다고 주장하며 아파트 관리업체 측에 책임을 돌렸다. 그러나 결국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해당 연예인이 박선영이라는 루머가 퍼졌고, 박선영의 연관 검색어로 '식용유'까지 등장했다. 의혹이 기정사실화되자 박선영 측은 해당 루머를 반박했다.

 

한편 박선영은 지난 5월 종영된 JTBC '부부의 세계'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